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2516 1052019101455572516 06 0602001 6.0.16-HOTFIX 105 엠스플뉴스 39226194 related

"불편해" vs "예능일뿐"…'놀토' 엑스원 손동표, 태도 논란에 '의견 분분'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엠스플뉴스] 그룹 엑스원(x1) 멤버 손동표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는 엑스원 멤버 김우석과 손동표가 게스트로 출연해 가사를 맞추는 등 활약을 펼쳤다.

이날 손동표는 특유의 깜찍함과 귀여움을 맘껏 발산하며 매력을 선보였다.

문제는 그의 태도가 조금 격양돼 있고 과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기 때문. 이날 붐은 손동표에게 "'놀토'의 구멍으로 뽑은 멤버가 있다고 들었다"라고 질문했고 손동표는 "문세윤 선배님과 옆에 계신 분"이라며 문세윤과 김동현을 지목했다.

이어 첫 번째 문제로 그레이의 'TMI'가 출제됐다. 출제자 붐이 문제를 가지고 장난을 치자 손동표는 "들으까요, 이제?"라며 단호한 어투로 말해 붐을 머쓱하게 만들기도.

엠스플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엠스플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제 출제 중에 잘 들리지 않는다는 듯 "뭐라는 거야?"라고 혼잣말로 되묻기도 했다. 하지만 선배들과 함께하는 방송에서 반말로 혼잣말을 한 태도가 문제가 된다는 상황.

방송 중 신동엽이 "방송이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걸 보여주겠다"라고 말하자 "호락호락하지 않게 해보지 뭐"라고 받아치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손동표는 본 시청자들은 "묘하게 반말을 듣는 것 같았다", "예의 없어 보였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반면 "재밌자고 하는 것 아니냐", "예능 방송일 뿐이다"라는 반응도 함께 나와 의견이 갈렸다.

한편, 손동표가 속한 그룹 엑스원은 최근 '투표 조작 논란'에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결국 실패한 로버츠의 '커쇼 영웅만들기'
▶워싱턴 vs 다저스 NLDS 1~5 차전 몰아보기
▶[W] 걸그룹-치어리더 사진 모아보기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