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1582 0032019101455571582 01 0108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北매체, 韓美日 합참의장 회동 비난…"군사적 대결 고취"

글자크기

"회동 목적은 지소미아 되살리자는 것" 주장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북한 매체가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이뤄진 한미일 합동참모본부의장 회동에서 군사 협력 논의를 한 것을 문제 삼으며 한반도 긴장을 높이는 대결행위라고 비난했다.

대외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14일 '군사적 대결을 고취하는 불순한 기도' 제목의 글에서 "미·일·남조선 사이의 군사적 공모 결탁행위가 조선반도(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우리와의 군사적 대결 격화를 고조시키는 부정적 후과로 이어지게 될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고 밝혔다.

매체는 "미국이 이번에 서로 얼굴을 붉히는 일본과 남조선의 군부 당국자들을 끌어들여 회담을 벌여놓은 목적은 결코 다른 데 있지 않다"면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되살림으로써 저들의 침략적인 3각 군사동맹에 더욱 든든히 얽어매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이 이번에 미일 상전들과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짝짜꿍이를 한 것은 조선반도의 긴장 격화를 부채질하는 도발적인 망동"이라며 이는 "그 무엇으로서도 합리화할 수 없는 대결행위"라고 비난했다.

앞서 미국 합참은 한미일 회동에서 "고위 군 지도자들은 상호 안보 우려들을 다루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기 위해 다자간 협력을 활용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다자간 협력'이 거론된 만큼 구체적으로 어떤 협력 방안이 논의됐는지 주목을 받았다.

연합뉴스

한미일 3국 군 수뇌부 회동을 가진 합참의장
(워싱턴=연합뉴스) 미국 합동참모본부는 2일(현지시간) 마크 밀리 합참의장이 미 국방부에서 한국과 일본의 카운터파트와 전날 만나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다자간 협력을 활용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미 합참은 이날 내놓은 1일 자 보도자료를 통해 밀리 합참의장이 박한기 한국 합참의장(오른쪽), 야마자키 고지(山崎幸二) 일본 통합막료장(합참의장격)과 국방부에서 만났다고 밝혔다.2019.10.3 [미 합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xi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