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1443 0182019101455571443 05 0507002 6.0.16-HOTFIX 18 매일경제 51292661

‘1년 만에 리턴매치’ 키움-SK, 신경전도 치열 ‘신흥 라이벌’ 형성 중 [PO]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저는 너클볼을 던지겠습니다.”(SK와이번스 하재훈)

“그럼 저는 포크볼을 던지겠습니다.”(키움 히어로즈 조상우)

SK와 키움의 신경전도 볼만했다.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KBO 플레이오프(PO) 미디어데이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훈훈했다. 양 팀의 간판타자인 최정(SK)과 박병호(키움)는 미디어데이에 앞서 환한 잇몸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현대 유니콘스시절부터 인연을 맺어 온 염경엽 SK 감독과 장정석 키움 감독은 서로 덕담을 주고 받았다.

매일경제

"2019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13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개최됐다. 정규리그 2위로 PO에 직행한 SK는 염경엽 감독과 최정, 하재훈이 참석했고 준PO에서 LG를 꺾고 PO에 진출한 키움은 장정석 감독과 박병호, 조상우가 참석해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양팀 감독이 플레이오프 몇차전에서 끝날 것인지 손가락으로 예상하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1년 전 플레이오프에서도 맞붙었던 두 팀은 신경전을 통해 기싸움에 나서기도 했다. 승부에 대해서는 두 팀의 사령탑도 물러서지 않았다. 염 감독이 “올 시즌 우리 팀의 가장 큰 장점은 투수 쪽이었다. 김광현이라는 국내 최고 투수를 보유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치자, 장 감독은 “큰 경기는 집중력 싸움이다. 우리 선수단이 가지고 있는 가슴 속의 절실함, 간절함의 힘이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반드시 나올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나란히 포스트시즌에서 10개의 홈런을 기록 중인 최정과 박병호 가운데 누가 먼저 포스트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깰 것 같냐는 질문에도 염 감독과 장 감독은 대결구도를 펼쳤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염 감독이 “당연한 대답을 원하는 것 같다. SK 감독이니 최정이 경신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장 감독은 “(박병호가)홈런을 치지 않아도 된다”며 “항상 중심에 있는 선수고, 그 자체로 만족한다”며 염 감독을 머쓱하게 만들기도 했다.

선수들도 신경전이 이어졌다. 마무리와 핵심 불펜인 하재훈과 조상우에 위기 상황에서 초구의 구종을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이 나오자, 하재훈은 “다 알려주고 하면 무슨 재미냐”라며 “너클볼을 던지겠다”고 웃었다. 너클볼은 하재훈이 한 번도 던져보지 않은 공이다. 마찬가지로 조상우도 “제가 한 번도 던진 적이 없는 포크볼을 던지겠다”며 웃었다. 두 선수 모두 150km를 상회하는 강속구를 보유한 파이어볼러다.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는 5차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SK가 3승2패로 웃었다. 그만큼 승부는 치열했고, 벤치클리어링도 2차례나 나올 정도로 두 팀의 감정이 격앙되기도 했다. 지난해 10월27일 1차전에서 히어로즈 선발 제이크 브리검이 최정을 향해 던진 공이 머리 쪽을 향하자 최정이 마운드 쪽으로 배트를 집어던지며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나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연출됐고, 다음날 2차전에서는 히어로즈 제리 샌즈가 2루로 가는 도중 거친 슬라이딩으로 SK 2루수 강승호와 충돌하자 샌즈와 SK선수들의 말싸움을 벌어졌고, SK 유격수 김성현이 손가락으로 욕을 하면서 다시 한 번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했다.

올 시즌 두 팀은 정규시즌에서 8승8패로 팽팽히 맞섰다. 여기에 올 시즌 SK 사령탑으로 취임한 염경엽 감독이 히어로즈에서 오래 몸담았기에 이런 저런 대결구도가 만들어지고 있다. 염 감독도 “장정석 감독과 나의 승부나, 선수들 간의 승부도 재밌을 것 같다. 팬들께서 야구장 많이 찾아주셔서 재밌는 대결을 봐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