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9800 0022019101455569800 08 0805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40809560 false true false false 1570978923000 1571004076000

[건강한 가족] 폐경 후 심혈관 질환 위험 증가…HDL 콜레스테롤 관리 필수

글자크기

폐경과 혈관 건강

폐경기엔 여성호르몬 감소 탓

HDL 콜레스테롤 수치 낮아져

혈관 좁아지고 막혀 질환 유발

식약처 인정 건기식 섭취 도움

여성이라면 누구나 겪게 되는 것 중 하나가 ‘폐경’이다. 특히 여성은 폐경 후 몸에 여러 신체적 변화가 나타난다. 우선 전반적으로 이전보다 질환 발병 위험이 커진다. 특히 심혈관 질환 가능성이 커진다. 호르몬 변화로 몸 상태가 적정 콜레스테롤 유지에 취약해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폐경 여성의 경우 콜레스테롤 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HDL 콜레스테롤 수치 관리에 주목해야 한다.

폐경은 노화와 함께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감소하면서 나타난다. 근데 이 에스트로겐 수치와 함께 폐경기 여성이 기억해야 할 중요한 수치가 있다. 바로 좋은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HDL 콜레스테롤’ 수치다.

에스트로겐과 콜레스테롤 수치는 서로 밀접한 관련이 있다. 에스트로겐은 나쁜(LDL) 콜레스테롤 분비를 억제하고 좋은(HDL) 콜레스테롤 생성은 촉진해 혈관을 보호한다. 근데 폐경기에 들어서면 어떻게 될까. 에스트로겐 분비가 점차 감소해 L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높아지고 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낮아진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0대부터 이상지질혈증 환자 급증



LDL 콜레스테롤이 신체에 필요 이상으로 많아지면 혈관 벽에 축적돼 혈관을 막는다. 반면 HDL 콜레스테롤은 혈관에 쌓인 잉여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보내 분해·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즉 몸에 HDL 콜레스테롤이 부족하면 세포가 사용하고 남은 콜레스테롤을 제거하지 못하게 된다.

이렇게 체내 LDL 콜레스테롤이 많고 HDL 콜레스테롤이 적으면 혈관에 콜레스테롤이 쌓여 혈관이 좁아지고 막히면서 심근경색·뇌졸중과 같은 심각한 심혈관 질환으로 이어진다. 실제로 50대 폐경 후 여성의 심혈관 질환 발병률은 동일 연령의 폐경 전 여성에 비해 세 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통해 밝혀진 국내 성인 여성의 연령대별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을 살펴보면 40대까지는 낮게 유지되다가 50대 이후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한다. 60~64세에는 무려 50%까지 오르며 같은 연령대 남성보다 더 높게 나타난다. 이상지질혈증은 고콜레스테롤혈증(총콜레스테롤 200㎎/dL 이상), 고LDL콜레스테롤혈증(LDL 콜레스테롤 130㎎/dL 이상), 저HDL콜레스테롤혈증(HDL 콜레스테롤 40㎎/dL 이하)을 모두 포함한다.

그중에서도 심혈관 질환 위험을 낮추는 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살펴보면 40대까지는 평균 54~60㎎/dL를 유지하다 50대부터 점차 감소하기 시작해 60대 이후에는 50㎎/dL 이하로 떨어진다.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가 제시한 가이드에 따르면 HDL 콜레스테롤이 60㎎/dL 이상일 때 적정 수준, 40㎎/dL 이하로 떨어지면 위험 수준인 ‘저HDL콜레스테롤혈증’으로 간주한다.

국내 40세 이상 중장년층에서 저HDL콜레스테롤혈증을 앓고 있는 사람 중 여성의 비율은 30대 9%에서 40대 17.4%, 50대 24%, 60대 31.5%(2017년 기준)로 50대부터 눈에 띄게 높아진다.

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려면 무엇보다 신체 활동을 늘리는 것이 중요하다. 실제로 신체 활동이 많은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고 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더 높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이와 더불어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면 좋다. 쿠바산 폴리코사놀-사탕수수왁스알코올(이하 쿠바산 폴리코사놀)이 대표적이다. 쿠바산 폴리코사놀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음’으로 기능성을 인정받은 원료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바산 폴리코사놀, HDL 수치 증가 확인



쿠바 국립과학연구소의 인체적용 시험 결과 쿠바산 사탕수수의 잎과 줄기에서 추출·정제한 폴리코사놀-사탕수수왁스알코올을 4주간 매일 20㎎씩 꾸준히 섭취하도록 했더니 총콜레스테롤 수치는 11.3%, LDL 콜레스테롤은 22% 줄었고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29.9%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즉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떨어뜨리는 것뿐 아니라 좋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주는 것이다.

실제로 쿠바에서는 쿠바산 폴리코사놀을 의약품으로 분류해 혈관 질환이 있거나 발병 위험이 큰 사람에게 처방하고 있다. 쿠바산 폴리코사놀이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아지는 폐경기 여성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이유다.

단, 폴리코사놀을 섭취할 때 주의할 점이 있다. 폴리코사놀은 식물 왁스에서 추출해 정제한 두 가지 이상의 지방족 알코올을 총칭한다. 폴리코사놀은 지방족 알코올의 구성, 함유량에 따라 효과가 크게 달라진다. 현재 식약처가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 기능성을 인정한 폴리코사놀은 ‘쿠바산 폴리코사놀-사탕수수왁스알코올’이 유일하다. 다른 원산지나 식물에서 추출한 폴리코사놀은 기능을 인정받지 못했다. 쿠바산 폴리코사놀-사탕수수왁스알코올은 8가지 고지방족 알코올이 특정한 비율로 구성돼 있는데 조성과 비율이 다르면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폴리코사놀로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 효과를 얻으려면 반드시 식약처로부터 기능성을 인정받은 원료를 사용한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류장훈 기자 jh@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