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9138 0012019101355569138 03 0302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related

기준금리 어디까지 내려갈까

글자크기

한은, 16일 0.25%P 하향 유력

내년 상반기까지 추가 인하 전망

저성장 비상시 ‘양적완화’ 검토도

경향신문

한국은행이 오는 16일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1%대로 내려앉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서다. 비상시에는 양적완화(QE)를 비롯한 공격적인 정책수단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금융권 및 전문가들에 따르면 한은은 오는 16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하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대외 경제환경 악화에다 국내에서는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면서 금리인하 명분이 충분히 쌓였다는 것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최근 여러 차례 ‘비둘기’(통화완화 선호)적인 입장을 보인 바 있어서 이달이 아니더라도 연내 마지막인 오는 11월 금통위에서는 인하 결정이 나올 것으로 시장은 예상한다.

관심은 향후 한은의 행보에 쏠리고 있다. 시장에서는 한은이 내년 상반기까지 기준금리를 1.0%까지 낮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다른 일각에서는 기준금리가 0%대로 떨어질 가능성까지 거론된다.

양적완화, 즉 중앙은행이 필요시 국채매입을 통해 시중에 유동성을 푸는 방안도 시사된다. 이날 한은 금통위원실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성식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사전질의 답변서에 따르면, 금통위원들은 “금리정책 운용 여력이 제약되는 상황에서 심각한 경기침체 및 디플레이션 발생 우려가 높아지는 경우”에 “중앙은행 대출, 공개시장운영, 지급준비제도 등 한국은행이 보유한 정책수단을 활용해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은이 가계부채 억제를 비롯한 ‘금융안정’보다는 저물가 현상을 타개할 ‘물가안정’을 중심으로 통화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이날 한국개발연구원(KDI)은 김 의원에게 제출한 서면질의 답변서에서 “금융안정을 명시적 목표로 삼고 있는 현재 통화정책 운용체계는 인플레이션 하락을 기준금리 인하로 대처하는 것을 제약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8월 OECD 회원국 전체의 경기선행지수(CLI)는 99.06으로 전월보다 0.04포인트 하락해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었던 2009년 9월(98.68)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은 27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국내외 41개 기관의 올해 한국경제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이달 기준 1.9%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최민영 기자 min@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