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8975 0182019101355568975 05 0507002 6.0.16-HOTFIX 18 매일경제 51292661

염경엽 감독이 꼽은 SK 키플레이어…최정·김광현 그리고 ‘3선발 소사’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최정과 김광현이 뜨거운 활약을 펼쳐줬으면 좋겠다.”

역시 나올만한 이름이었다. 염경엽 SK와이번스 감독이 꼽은 키플레이어는 팀의 간판타자 최정과 에이스 김광현이었다. 그리고 3선발 헨리 소사의 역할도 중요하게 봤다.

염경엽 감독은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KBO 플레이오프(PO) 미디어데이에 참석했다. SK에서는 최정과 하재훈이 대표선수로 나섰다. 상대인 키움 히어로즈는 장정석 감독과 박병호 조상우가 나왔다.

매일경제

"2019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13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개최됐다. 정규리그 2위로 PO에 직행한 SK는 염경엽 감독과 최정, 하재훈이 참석했고 준PO에서 LG를 꺾고 PO에 진출한 키움은 장정석 감독과 박병호, 조상우가 참석해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SK 염경엽 감독과 최정이 미소짓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트시즌 단골질문인 어떤 선수가 미쳐줬으면 좋겠느냐는 질문에 염 감독은 “우리팀의 중심인 타자 최정, 투수 김광현이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뜨거운 활약을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포스트시즌에서는 항상 누군가 미치는 선수가 나와야 이길 수 있다. 우리 팀에서는 4명만 나왔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SK와 키움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플레이오프에서 만난다. 지난해에는 SK가 3승2패로 한국시리즈에 올라 두산 베어스까지 4승2패로 물리치며 정상에 올랐다.

이번 플레이오프를 두고 창과 방패의 대결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마운드는 SK가 한 수 위이고, 타선은 키움이 좀 더 낫다는 것이다. 이는 염 감독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염 감독은 “우리는 김광현이라는 1선발을 보유해 외국인 선수를 2,3선발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3선발 헨리 소사의 역할이 중요하다. 그런 부분이 키움보다 강한 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게감면에서 김광현-앙헬 산체스로 이어지는 원투펀치는 리그 최강이다. 다만 소사는 불안요소가 있다. 한국에 복귀한 뒤 8연승 행진을 달렸지만, 시즌 막판 좋지 않았다. 어찌보면 염 감독이 언급한 키플레이어에 근접한 이가 소사일지 모른다. 결국 뚜껑은 열어봐야 알 수 있다. 소사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