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8756 0372019101355568756 05 0501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한국 바둑 6년 만의 참사…몽백합배 16강 전원 탈락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제4회 MILLY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에서 박정환(왼쪽) 9단이 커제 9단에게 아쉽게 패했다. [한국기원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한국 바둑이 제4회 MILLY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에서 16강에서 전원 탈락하는 참사를 당했다.

한국은 13일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박정환 9단과 박영훈 9단, 김지석 9단, 아마추어 백현우 등이 모두 중국에게 패했다.

전날 16강전을 치른 변상일 9단도 탈락하는 등 한국은 16강에 오른 기사 5명이 전원 탈락해 조기에 짐을 쌌다.

한국 바둑이 세계 대회에서 단 한명도 8강에 오르지 못한 것은 2013년 열린 제18회 LG배 이후 6년 만이다.

이날 가장 관심을 끈 대국은 박정환과 중국 1인자 커제 9단의 대결이었다.

박정환은 중반까지 미세하게 앞섰으나 때 이른 하변 침투로 실점했고 좌변과 상변에서도 연이은 완착을 둬 역전을 허용, 190수 만에 돌을 던졌다. 이로써 박정환과 커제의 통산 전적은 11승 11패로 균형을 이뤘다.

지난 대회 준우승자 박영훈은 중국의 멍타이링 7단을 상대로 유리한 형세에서 뼈아픈 착각으로 역전패했고 김지석 9단은 셰얼하오 9단에게 불계패했다.

또 이번 대회에서 파란을 일으킨 한국기원 연구생 서열 1위인 아마추어 백현우는 중국의 신예 강호 셰커 7단에게 패했다. 백현우는 이번 대회 16강 진출로 입단 포인트 100점을 획득, 프로 입단 자격을 획득했다.

중국 기사들이 몽백합배 8강에 7명이 오른 가운데 일본의 이치리키 료 8단은 딩하오 6단을 꺾고 메이저 세계대회에서 처음 8강에 올랐다.

pow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