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8395 0292019101355568395 05 0508002 6.0.16-HOTFIX 29 OSEN 51292661

'김준일 22득점' 삼성, 뒷심 발휘해 모비스에 71-70 역전승

글자크기
OSEN

[사진] KBL 제공


[OSEN=이승우 기자] 무서운 뒷심을 발휘한 서울 삼성이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 삼성은 13일 오후 5시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경기에서 71-70으로 역전승했다. 22득점 4리바운드 5어시스트을 기록한 김준일의 활약 덕에 삼성은 모비스를 제압했다.

이로써 삼성은 3연패의 수렁에서 탈출하며 단독 7위로 올라섰다. 반면 모비스는 이번 시즌 개막 후 3연패의 늪에 빠지며 9위에 랭크됐다.

삼성은 1쿼터에 김준일이 분전했지만 골밑 주도권을 내주며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다. 모비스는 박경상이 연속 3점포를 가동했다. 박경상의 활약으로 1쿼터는 모비스의 22-12 리드 상황에서 종료됐다.

삼성은 2쿼터 들어 문태영의 8득점으로 반격했지만 스코어를 뒤집지 못했다. 박경상에게 또 다시 3점슛을 허용했고, 골밑 싸움에서 크게 밀렸다. 삼성은 34-42로 뒤진 채 2쿼터를 마쳤다.

삼성은 3쿼터에 돌입해 닉 미네라스의 활약으로 한때 점수차를 4점까지 좁혔지만 라건아에 대량 실점하며 흐름을 빼앗겼다. 삼성은 3쿼터에도 50-58로 리드를 내줬다.

4쿼터 들어 삼성이 뒷심을 발휘했다. 미네라스가 내외곽을 오가는 활약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경기종료 53초 전 69-70으로 뒤진 상황에서 임동섭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켰다. 이후 삼성은 모비스의 공격을 막아내며 71-70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 raul164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