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8262 0562019101355568262 03 0301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0 related

이호승 경제수석 “우리 경제 상당히 선방… 디플레 아냐”

글자크기

위기론에 적극 반박 나서 / “정부 안이하게 본다 하지 마라” / 재계 “靑 인식 현실과 동떨어져”

세계일보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13일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현 경제상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13일 한국 경제에 대한 위기론에 대해 적극 반박했다. 일각에서 나오는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이 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경제위기를 너무 쉽게 얘기하는 것에 대해 내가 무책임하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나쁜 점을 계속해서 지적하고 나쁘다는 인식을 심으면 결국 그렇게 실현이 되기 때문”이라며 “사람들이 (경제가 위기라며) 지출을 미루면 (객관적으로는 그렇지 않는데도) 진짜로 경기가 나빠진다”고 주장했다.

이 수석은 “(경기가) 더 나빠졌을 때 피해를 입는 중소계층, 서민경제에 대해 그러면 누가 책임을 지느냐는 점에서 (경제위기를 주장하는 이들에게) 무책임하다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수석은 “장기적으로 경제는 실력대로 간다”며 “실력이 높고 낮은지에 대한 문제인 것이지, 비즈니스 사이클의 영향을 받아 (경제 수치가) 내려갔다, 올라갔다 하는 것에 초점을 두면 부정확하다”며 “객관적이지 않고 혹은 무책임하다는 얘기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현 경제 상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이 수석은 “상대적으로 비교하면 (우리 경제는) 상당히 선방을 하고 있다”며 “몇 년 전까지 일본의 사정에 대해 칭찬들을 많이 했는데, 경제 성숙도를 고려해야겠지만 일본의 실력은 잘해야 1% 수준이고 한국은 현재 (최대 잠재성장률이) 2.5% 수준에 이르는 것”이라고 했다. 또 제발 “(정부가) 안이하게 본다고 하지 마라. 그렇게 보는 정부 당국자가 누가 있겠냐”라고 했다.

이 수석은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해 “9월 물가는 1~2개월 후면 사라질 물가”라며 “지난해에는 폭염으로 농산물 물가가 높았고 사라질 현상을 놓고 이미 디플레이션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과도한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한 재계 관계자는 “청와대의 경제인식이 현실과 매우 동떨어져 있다”며 “경제는 정확한 현실인식이 먼저”라고 말했다.

이 수석은 또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소재·장비 특별법을 내놓은 상황에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출범하고, 기업 간 협업을 정부가 지원하는 지휘 체계를 갖췄다”며 “앞으로 제 기준으로 1000일, 3년 정도 지속한 뒤 일본 규제가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과거형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현준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