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7812 0042019101355567812 02 0201001 6.0.17-RELEASE 4 YTN 0 related

윤중천도 "소통 착오"...'접대 의혹' 정치 논란만 남아

글자크기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검찰이 수사하지 않고 덮었다는 보도 관련 의혹은 접대 당사자로 지목된 윤중천 씨마저 부인하면서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윤 총장이 언론사 기자를 고소했고, '김학의 사건' 진상조사를 맡았던 관계자들도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고 있지만, 보도를 둘러싼 정치적 논란은 남아 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윤중천 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언급된 보도에 대해 즉각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한겨레21 기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겁니다.

하지만 검찰총장이 개인 자격으로라도 기자를 고소한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권력기관장에 대한 언론의 견제까지 위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도 강경 대응에 나선 것은 보도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입니다.

한겨레21은 '김학의 사건' 재수사 과정을 잘 아는 복수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원이라고 밝혔는데, 수사 과정에서 누가 보도에 관여했는지 밝혀질 수 있다는 겁니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원으로 '김학의 사건' 재조사에 참여했던 박준영 변호사는 윤 총장에 대한 수사를 권고할 근거는 없었다면서, 조사단 내부에서 정치적 의도를 갖고 언론에 제보했을 가능성을 주장했습니다.

[박준영 / 변호사 (지난 11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에 이 보도를 흘린 사람 그리고 이 보도에 동조해서 취재한 사람들은 이해관계, 정치적 이해관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조사단 총괄팀장이던 김영희 변호사와 조사 결과를 심의한 김용민 변호사도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김학의 사건' 재조사에 관여한 인물들이 관련 내용을 유출했을 가능성은 일축했습니다.

조국 장관도 민정수석 시절 윤 총장을 검증해 의혹이 사실무근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힌 데 이어, 윤중천 씨마저 면담보고서에 윤 총장 이름이 남은 것은 소통 착오로 보인다고 밝히면서, 보도 내용이 사실인지를 둘러싼 의혹은 일단락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조 장관 관련 수사를 진두지휘하는 윤 총장에 대한 여론이 반으로 갈린 상황에서 보도 경위와 배경을 둘러싼 정치적 논란만은 계속 남아있는 모양새입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고 선물 받아가세요!
▶ 뉴스를 사색하는 시간, 이슈를 재구성한 <시사의 온도>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