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7037 1022019101355567037 05 0506001 6.0.16-HOTFIX 102 인터풋볼 0

[A-ISSUE] 북한전 중계 협상 평양서 진행..."내일 중계 여부 결판"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신명기 기자= 29년 만에 치러질 남북 축구 대결을 앞두고 TV 위성 중계를 위한 협상이 평양에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방송사가 방북하는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현지 화면을 위성을 통해 중계할 수 있을지 여부는 내일께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에 위치한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서 북한과 3차전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2차전에서 스리랑카를 8-0으로 격파한 한국은 조 1위를 위해 북한까지 잡는다는 생각이다.

북한전을 대비한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북한 직항로가 없어 중국 베이징을 통해 경기 전날인 14일 평양으로 이동하는 경로를 택했다. 대한축구협회(KFA)가 육로나 전세기 등 다른 대안을 제시했지만 결국 경유해 북한으로 이동하게 됐다.

홈팀인 북한의 비협조적인 태도 속에 가는 원정길이라 부담은 더 클 수밖에 없다. KFA가 관련 정부 부처인 외교부-통일부 등과 긴밀하게 협조하며 이번 경기를 준비했지만 북한축구협회의 늦은 답변으로 원정 응원단이나 국내 취재진도 동행하지 못하게 됐다. 달랑 55명의 선수단만 평양으로 이동해 경기를 치르게 됐다.

원정 취재단-응원단이 무산된 가운데 벤투호의 북한전 중계 여부가 화두가 됐다. 무려 29년 만에 펼쳐질 평양 원정경기를 보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소식에 팬들은 아쉬워하고 있다. 방송 관계자가 평양으로 이동하지 못하면서 북한이 국제방송 신호를 제공하는 부분이 유일한 해결책으로 남았지만 이마저도 타결되지 않은 상황이다.

12일 KFA 관계자는 "중계 문제는 우리 협회 소관이 아니다. 중계는 아직까지 불투명하다. 중계사인 지상파 3사의 에이전시가 북한으로 가 북한축구협회와 협상 중이라고 들었다. 그러나 아직까지 특별한 답변은 없는 상황이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확인 결과 아직 중계에 대한 희망은 남아있는 상황이다. 13일 벤투호 출국 현장인 인천공항에서 만난 KFA 관계자는 "지상파와 관련 있는 에이전트가 어제(12일) 평양에 들어가서 협상 중인 것으로 안다. 일단 (중계 여부는) 내일까지 기다려봐야 할 것"이라면서 중계가 무산된 것은 아니라는 상황을 전달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