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5851 0372019101355565851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1488886 popular

[POP이슈]황은정, 윤기원과 이혼 언급에 갑론을박 "꽃길 걷길"vs"경솔했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황은정이 윤기원과의 이혼 당시 심경을 고백한 가운데 온라인상이 시끌하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N '동치미'는 돌싱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황은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황은정은 "결혼생활을 6년을 했다. 그 사이에 부부동반 프로그램도 했다. 다 그 모습이 쇼윈도냐고 물어보는데 사실 우리 모습이 리얼하게 나온 게 맞다. 좋을 때는 좋았고, 치고 박고 싸울 때는 싸웠다"고 윤기원과의 결혼생활을 언급했다.

이어 이혼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그러다가 60, 70대가 됐을 때를 상상하니까 각자 생각한 이상이 전혀 달랐다. 우리에게 미래가 없구나 싶어서 이혼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황은정은 "평생 이혼녀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6개월 동안 은둔 생활을 했다. 나 빼고 다 잘 사는 느낌이었다. 매일 술을 찾게 되고 폭식을 하다 보니 살이 10kg가 쪘다. 자존감은 지하 13층까지 내려갔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러다 복층인 집에서 내가 끈을 매달고 있더라.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나 생각했다. 이러면 큰일 나겠다 싶었다"고 솔직히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이처럼 황은정이 윤기원과의 결혼생활부터 이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까지 낱낱이 공개한 가운데 이혼으로 힘들어 은둔 생활을 하며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고 알려 앞으로는 꽃길만 걸으라는 응원이 쏟아짐과 동시에 윤기원과 다 끝난 마당에 일방적으로 윤기원을 거론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다는 지적 역시 제기되며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