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1955 0912019101355561955 03 0301001 6.0.20-RELEASE 91 더팩트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570936442000 1570936446000 related

남양주·하남·인천·과천 '3기 신도시' 사업 첫발 '공공주택지구 지정'

글자크기
더팩트

국토부가 13일 '수도권 30만 호 공급계획' 가운데 지난해 12월 발표한 남양주와 하남, 인천, 과천 대규모 택지 5곳에 관해 오는 15일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한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토부, 15일 3기 신도시 공공주택지구 지정 고시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정부가 남양주, 하남, 인천, 과천 대규모 택지 5곳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하면서 3기 신도시 개발 사업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수도권 30만 호 공급계획' 가운데 지난해 12월 발표한 남양주와 하남, 인천, 과천 대규모 택지(100만㎡ 이상) 5곳에 대한 주민 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이 완료돼 15일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지구지정이 완료된 지구의 전체 면적은 2273만㎡, 여의도 8배 규모로 모두 12만2000호를 공급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오는 2020년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 2021년 착공을 거쳐 그해 말 '첫 마을 시범사업' 등을 통해 주택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번 5곳 지구지정으로 앞서 성남 신촌, 의왕 청계, 시흥 하중 등을 비롯해 모두 14만 호 지구지정이 완료된다. 성남 신촌과 의왕 청계 등 6곳 1만8000호는 이미 지구지정이 완료돼 내년 지구계획, 보상 등을 거쳐 2021년부터 주택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 6월 발표한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 등 11만 호는 재해영향성검토 등의 절차를 진행 중으로 주민 공정회와 전략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부터 차례로 지구지정을 한다는 계획이다.

김규철 국토교통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수도권 30만 호 계획 중 절반 정도가 지구지정을 마쳐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서게 됐다"라며 "세부적인 개발계획은 지구계획 수립과정에서 전문가, 지자체,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여 구체화하고, 원주민들과도 지속해서 소통해 최대한 정당보상을 받고 재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likehyo85@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