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9105 0032019101155539105 03 0304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19년 치 자재 일괄 구매"…한전 국감서 방만 운영 '혼쭐'

글자크기
연합뉴스

한전 국감
(나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전 등 에너지 공기업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2019.10.11



(나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한국전력공사(한전)가 국정 감사에서 방만한 물품 구매와 모호한 성과 관리 등으로 의원들의 뭇매를 맞았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은 11일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19년 치 전력량계 19만4천대를 일괄 구매해 써보지도 못하고 폐기될 처지에 있는 분량만 13만7천대, 98억원 상당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2008년 구매한 케이블도 677억원 상당을 생산업체에 보관하고 있다. 기절초풍하겠다"며 "계획도 없이 사고, 안 쓰면 폐기하고, 또 사고 하는 식으로 관리를 하니 국민에게 죄송하지 않으냐"고 김종갑 한전 사장을 질책했다.

김 사장은 "관리가 잘못된 측면이 있다"며 "현재는 실시간으로 재고 문제를 확인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관리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연구개발(R&D) 과제의 '성공률 100%'라는 통계에 의문을 품었다.

권 의원은 "한전에서 1년에 사용하는 R&D 예산이 4천300억원에 달하는데 내용을 살펴보니 2014∼2016년 진행 완료된 것들은 99%가 성공"이라며 "그러나 특허 출원을 1건도 못한 게 86%, 특허 등록은 94%가 1건도 못했는데 도대체 성공의 기준이 뭐냐"고 물었다.

권 의원은 한전KPS, 한전KDN도 과제 성공률 100%로 보고한 것을 두고 실패는 어떤 경우에 해당하는지 내부 규정을 제출하도록 했다.

권 의원은 "관공서에서 수행한 용역을 보면 아예 보지도 않고 쌓이는 게 많다"며 "용역이 제대로 됐는지를 한번 R&D 해봐야 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위험의 외주화' 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박 의원은 "최근 5년간 안전사고 366건 중 추락, 감전 등으로 31명이 사망했는데 모두 협력업체 소속"이라며 "전력을 다루고 송전하는 과정에서 위험이 상존하는 것은 인정하지만 관리를 철저히 하면 줄일 수 있지 않으냐"고 지적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긴급사항이 아니면 한전이 직접 사업을 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법 개정이 이뤄지면 위험의 외주화 이야기를 안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적어도 사망이 예측되는 업무와 관련해서는 사장의 특별 명령이나 지시로 보완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