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8465 0182019101155538465 05 0507002 6.0.14-RELEASE 18 매일경제 51292661

최일언 LG 코치, 김경문호 투수코치로 합류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이상철 기자

최일언(58) LG 투수코치가 2020 도쿄 올림픽 예선을 앞둔 김경문호에 힘을 보탠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1일 최 코치가 야구대표팀 투수코치로 합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야구대표팀의 ‘메인’ 투수코치는 한 자리가 공석이었다. 정민철(47) 투수코치가 한화 단장으로 임명되면서 새 코치를 물색해야 했다.
매일경제

최일언 LG 투수코치(왼쪽)는 야구대표팀 투수코치로 선임됐다. 사진=옥영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문(61) 야구대표팀 감독은 오랜 기간 ‘파트너’였던 최 코치에게 도움을 청했다. 최 코치는 현역 시절 김 감독과 배터리를 이뤘으며 2011년부터 2018년까지 공룡군단에서 김 감독을 보좌했다.

공교롭게 최 코치의 소속팀 LG가 10일 준플레이오프 탈락했다. 그렇지만 LG 구단과 류중일(56) LG 감독도 대승적인 차원에서 수락했다.

김 감독은 2020 도쿄 올림픽 예선을 겸하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이 임박하면서 선택의 폭이 좁았다며 “고민이 많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류 감독에게도 연락해 양해를 부탁드렸다”라고 덧붙였다.

10일 소집한 야구대표팀은 11일부터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훈련을 실시한다. 포스트시즌에 탈락한 팀의 선수 위주로 먼저 시작했다.

김현수(31), 차우찬(32), 고우석(21) 등 LG 소속 선수들은 15일 훈련부터 소화할 예정이다. 최 코치도 휴식을 취한 후 합류한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