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6282 0252019101155536282 01 0101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0 related

황교안, 5당 대표 정치협상회의 불참...이해찬 "약속 지켜라"

글자크기
文의장과 여야 대표, 오늘 정치협상회의 첫 회의 예정…黃 "첫 회의 일정에 합의한 적 없다"며 불참
이해찬 "철석같이 약속해 놓고 핑계 대며 무산시키는 정당과 어떻게 협상"
이인영 "정치협상회의와 별개로 교섭단체간 '검찰 개혁' 협상 본격 추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1일 열리는 여야 5당 대표의 정치협상회의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불참하겠다고 한 데 대해 "약속을 지키지 않는 정치는 국민의 신의를 저버리는 일이다. 국민 앞에 한 약속을 지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여야 5당 대표는 지난 7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월례 오찬 모임에서 정치협상회의 신설·운영에 합의했다. 그런데 이날 첫 회의를 여는 문제를 두고 황 대표는 "첫 회의 일정에 합의한 적 없다"며 불참 의사를 밝혔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는 합의문까지 작성한 정치협상회의를 사실상 거부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자녀 입시 전수조사를 먼저 하자고 해놓고는 이리저리 회피하고 있다"며 "철석같이 약속해 놓고 실행에 들어가면 핑계를 대며 무산시키는데 한 입 갖고 두말하는 정당과 어떻게 협상을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치협상회의에서 논의하게 될 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검찰개혁법을 조속히 처리하는 게 현재 검찰 개혁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국민적 논란을 해소하는 유일한 길"이라며 "국민의 대표 기관인 국회가 나서야 할 때가 됐다"고 했다. 이어 "국민 절대 다수가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에 찬성하는 만큼, 지금부터라도 법안 심사 속도를 내서 빠르게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또 "여야 4당(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합의로 패스트트랙을 합의한 만큼, 4당이 합의하면 개혁안 처리 시기와 순서를 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월 22일 여야 4당은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자고 합의하면서, 본회의 표결 순서는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 순으로 정했다. 이 대표의 발언은 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을 선거법보다 먼저 표결에 붙이는 방안을 검토하자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정치협상회의와 별개로 여야 교섭단체 3당 간 협상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라며 "검찰 개혁을 향한 광장의 열망이 이미 국회로 향하기 시작했다. 민주당은 국민의 명령을 받드는 절박한 마음으로 검찰 개혁에 임하겠다"고 했다. 이어 "황 대표의 정치협상회의 참가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손덕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