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2569 0232019101155532569 01 0101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53204111 related

박지원 "윤석열, 김학의 동영상에 나타나지 않아…개혁 훼방해선 안된다"

글자크기

오늘 오후2시, 대구지검 국정감사

"김학의 사건 수사단장 여환섭 지검장에 솔직한 답변 기대"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의원이 자신이 가진 자료 중 어느곳에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성접대를 받았다는 증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1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한겨레신문에 성접대 수사과정에서 윤 총장이 거명됐다는 보도가 있었다"면서 "저는 한겨레를 존경하고 애독자로서 무한한 신뢰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수차 언론에 보도된대로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관계 동영상을 확보하기 전 동영상과 녹음 테이프 관계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면서 "제가 가지고 있던 어떤 자료에도 윤석열이란 이름이 음성, 동영상에 나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은 공동운명체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 개혁을 성공시킬 책임이 있다"면서 "모든 사실은 밝혀져야 하지만 개혁을 훼방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사건특별수사단장이었던 여환섭 대구지검 지검장도 오늘 오후 2시 국정감사를 받는다"면서 "여 지검장의 솔직한 답변을 기대하며 대구로 간다"는 글을 올렸다.


이날 한겨레21은 윤 총장이 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고 윤씨가 진술했지만 검찰이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검찰청 대변인실은 “완전한 허위사실이고 검찰청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지만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