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2427 0512019101155532427 05 0507001 6.0.14-RELEASE 51 뉴스1 0

막강 불펜 자랑하는 키움, 선발 탄탄한 SK와 정면승부

글자크기

14일부터 키움-SK 플레이오프 돌입

뉴스1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10대 5로 승리한 키움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2019.10.1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막강 불펜을 자랑하는 키움 히어로즈가 플레이오프에서 SK 와이번스와 정면승부를 벌인다.

키움과 SK는 오는 14일부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에 돌입한다. 1, 2차전은 SK 홈인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3~4차전은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다. 최종 5차전은 다시 인천으로 장소를 옮겨 치러진다.

정규시즌을 3위로 마친 키움은 LG와 벌인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에서 3승1패를 거두고 플레이오프 진출 티켓을 손에 넣었다.

올해 정규시즌 불펜 평균자책점 1위(3.41)에 올랐던 키움은 가을야구에서도 어김없이 막강 불펜을 자랑했다.

키움은 준플레이오프에서 거의 매번 LG와 선발 싸움에서 졌지만 불펜으로 마운드를 사수하며 시리즈에서 우위를 점했다.

키움은 1차전 선발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6⅔이닝 무실점으로 제 역할을 했을 뿐 2~4차전은 선발 투수들이 5이닝조차 버티지 못했다.

2차전에서 에릭 요키시가 2⅓이닝 3실점했고 3차전에선 이승호가 4⅓이닝 2실점, 4차전에서는 최원태가 1이닝 4실점으로 조기강판했다.

반면 LG는 4차전에서 임찬규가 1이닝 2실점한 것을 제외하곤 1차전 타일러 윌슨 8이닝 무실점, 2차전 차우찬 7이닝 1실점, 3차전 케이시 켈리 6이닝 2실점으로 선발진 머드 호투했다.

선발에 밀린 키움은 불펜을 총동원해 마운드를 지켰다. 2차전에선 요키시-안우진-이영준-윤영삼-김동준-한현희-김성민-양현-조상우로 9명의 투수가 등판하면서 포스트시즌 통산 팀 최다 투수 출장 타이기록을 써냈다. 4차전에선 10명의 투수가 마운드에 오르며 이 부문 신기록을 경신했다.

LG는 선발진이 호투했지만 마무리투수 고우석이 3경기 1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0.80로 난조를 보이는 등 불펜이 버텨주지 못하고 경기 후반 승기를 뺏기는 일이 잦았다.

뉴스1

SK 와이번스 선수단. © News1 주기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키움은 이제 리그 최강 선발진을 자랑하는 SK와 정면승부를 벌인다. SK는 올해 정규시즌에서 팀 평균자책점 3.48로 1위에 올랐다. 선발 평균자책점은 3.39(1위)로 더 낮다.

좌완 에이스 김광현(평균자책점 2.46)을 필두로 앙헬 산체스(2.62), 헨리 소사(3.82), 문승원(4.04), 박종훈(3.88) 등 정상급 기량의 선발진이 버티고 있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끝난 뒤 SK의 강점을 '선발'이라고 꼽을 정도로 키움 역시 SK 마운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2018년 플레이오프에서 맞닥뜨린 후 1년 만에 만난 두 팀이 올해에도 명승부를 펼칠지 주목된다.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선 SK가 3승2패로 키움을 꺾었다.
hahaha8288@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