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1840 0242019101155531840 01 0101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54455239 related

박지원 "국론분열 곧 끝난다…檢개혁 윤석열 선도·조국 맞장구 기대"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원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한 질의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검찰 수사가 이어지면서 찬반 갈등이 격화되는 것과 관련해 “국론분열은 제 판단으로는 곧 끝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이 요구하는 검찰개혁을 윤석열 총장이 선도하고 조국 장관이 확인, 맞장구를 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포토라인 등은 고위인사들께 해당, 국민은 밤 9시이후 수사폐지 등 강압수사 관행 폐지에 박수를 보낸다”며 “역대 수많은 정권에서도 못한 실질적 개혁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저는 개혁에 방점을 찍고 윤석열 총장, 조국 장관을 줄기차게 지원했다. 당정청 누구보다도 앞장섰다고 자부한다”며 “국론분열이 더 계속되면 안된다. 이제 끝날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기다리는 소를 키우러 가야한다. 이러다간 촛불은 국회로 온다. 소를 살립시다. 나라를 살립시다”라고 덧붙였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