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0905 0092019101155530905 03 0305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홍남기 "日 수출제한 100일…신속 대응으로 삼성·현대·효성 투자 이어져"(2보)

글자크기

제1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모두발언

뉴시스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19.10.02. ppkj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장서우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가 100여일이 지나도록 원상회복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제1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하며 "사법적 판단이라는 비경제적 사안을 이유로 경제적 보복을 가한 정당하지 못한 조치이자, 양국 간 교역 구도는 물론 세계 자유 무역 및 국제 분업 체계(GVC)를 훼손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은 스스로 강조한 자유 무역 질서의 중요성을 되새겨보고 한국에 대한 수출 제한 조치를 원상회복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조치로 우리 기업들이 소재·부품·장비의 조달 차질로 당장 생산 피해가 발생한 사례는 없다"면서도 "사태가 장기화되면 한·일 양국 모두 피해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의 종결 방향과 무관히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 당일인 지난 8월2일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논의를 거쳐 발표한 범정부 종합 대책은 차질없이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R&D) 투자 전략 및 혁신 대책 등 일련의 대책들을 국민, 기업과 함께 꼼꼼하고 촘촘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그간 범정부 차원에서 신속하고 전방위적으로 대응한 결과 여러 면에서 의미 있는 성과가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3대 품목 중 하나인 불산액의 경우 중국, 대만 등 국가로 수입국을 다변화해 일부 생산 공정에 투입 중이며 최근 완공된 국내 기업 신규 공장이 정상 가동되면 해당 기업의 불산액 생산 능력이 2배 확대 가능할 것"이라며 "올해 2732억원 규모로 반영된 추가경정예산(추경)의 신속한 집행으로 대·중소기업 등 200여개 기업 간 협력 모델들의 기술 개발도 원활히 추진 중"이라고 진단했다.

또 "주요 소재·부품에 대한 민간 투자도 확대돼 효성은 1조원 투자를 통해 내년부터 전주에 위치한 탄소섬유 공장을 추가 증설하기로 했다"며 "현대모비스도 2021년 친환경 차 부품 양산을 목표로 3000억원 규모의 공장 신설 투자를 결정했고 이제는 삼성이 7년간 13조1000억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부문 투자 계획을 아산에서 발표한 바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어 "반도체 소재·부품 등 3개 프로젝트에 대한 외국인 투자 기업의 국내 투자 의향도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이날은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련한 각종 대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컨트롤타워(control tower) 격으로 마련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가 출범하는 날이다. 위원회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관련 민간 전문가와 관계 부처 장관들로 구성돼 모든 정책 지원 및 제도적 사항에 대한 의사 결정을 담당하는 심의·조정기구다.

홍 부총리는 "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라는 공동의 목표 아래 우리 기업들 간의 협력이 한층 더 두터워져야 한다"며 "미래지향적인 대·중소기업 간 합심(合心)이야말로 우리의 공동 목표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는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이날 위원회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중점 추진 전략 ▲소재·부품·장비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업 간 협력 방안 ▲그동안의 일본 수출 규제 대응 성과와 향후 계획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운영세칙안 등을 논의한다.

간담회에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황철주 대중소상생협의회 대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박선호 국토부 1차관, 박천규 환경부 차관, 김영주 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장지상 산업연구원장, 박천홍 기계연구원장, 김창균 화학연구원 원장 대행,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강진아 서울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비위원 자격으로는 진교영 삼성전자 사장, 김동섭 SK하이닉스 사장, 이재호 테스 대표, 여문원 미코 사장 등이 자리했다.

suwu@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