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0202 0512019101155530202 06 06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RE:TV] '퀸덤' 퍼포먼스 대결, 개인 무대→단체군무까지 레전드 경신

글자크기
뉴스1

Mnet '퀸덤'(Queendom)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퀸덤' 퍼포먼스 무대가 공개됐다.

지난 10일 오후에 방송된 Mnet '퀸덤'(Queendom)에서는 3차 사전 경연 준비에 열을 올리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입 모아 레전드 무대를 만들고 싶어 하는 퍼포먼스 유닛 '식스퍼즐'의 AOA 찬미, 마마무 문별, 러블리즈 정예인, 오마이걸 유아, (여자)아이들 수진이 함께하는 무대 연습이 이어졌다. 찬미는 방송 안무와 확연히 다른 안무에 힘겨워하며 웃었다.

이어 박봄이 '제작진 찬스'를 사용해 본인을 대신할 분신을 소개했다. 무대 피처링을 통해 인연을 맺은 브레이브 걸스의 은지였다. 은지는 기존의 멤버들과 위화감 없이 무대를 준비하며 고군분투했다.

멤버들은 개인 무대뿐 아니라 단체 군무까지 맞춰야 하는 상황에 그 누구보다 피나는 연습을 이어나갔다.

무대에 앞서 정예인은 "땀 뻘뻘 흘려가면서 춤춘 게 오랜만이라 옛날 생각이 나서 감동스러웠다"고 전했다. 수진은 "탱고를 준비해서 커플댄스를 춘다"며 리허설에 집중했다.

이어 찬미는 리허설에서 디테일한 요구를 하며 무대의 완성도를 높였다. 찬미는 "취조실 콘셉트로 무대를 하고 싶었다"며 난이도 있는 안무에 위험까지 감수하는 열정을 더했다.

유아는 "마이클 잭슨을 하면 성공한 사람을 못 봤다고 하더라. 그래도 실패하지 말야겠다고 수도 없이 연습했다"며 포부를 밝혔다. 문별은 "저에 대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멤버들은 각자 맞추기 힘든 스케줄로 인해 처음 단체로 동선을 맞추며 힘겨워했다. 하지만 굴하지 않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무대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본 경연에서 정예인은 특기인 현대무용을 이용해 영화 같은 무대를 선보였고, 수진은 탱고를 이용해 섹시한 매력을 발산했다. 찬미는 파격적이고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공개했고, 유아는 마이클 잭슨을 완벽히 오마주 했다. 이어 문별은 소품을 이용한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펼쳤다. 이어 박봄을 대신할 은지가 무대에 올랐다.

'식스퍼즐'은 리틀 믹스(Little Mix)의 '파워'(Power)로 쉼 없는 비트에 힘 있는 안무를 더하며, 레전드 무대를 만들었다. '식스퍼즐'은 쉽사리 볼 수 없는 퍼포먼스에 관객들 뿐 아니라 퀸덤 멤버들 모두를 열광하게 했다.

무대를 마친 후, 문별은 "경연을 잠시 잊을 만큼 사이가 끈끈해져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모두 서로를 격려하며 기분 좋은 여운을 즐겼다.

한편, 한날한시에 동시 컴백, 새 싱글을 발매할 K-POP 대세 걸그룹 6팀이 '진짜 1위' 자리를 놓고 정면 승부를 펼치는 Mnet 컴백 전쟁 '퀸덤'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