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9919 0962019101155529919 05 0506001 6.0.15-RELEASE 96 스포츠서울 47077165

벤투 감독의 일갈 "손흥민에게 경고 준 주심, 주인공이 되고 싶었던 모양"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한국과 스리랑카의 경기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렸다. 벤투 감독이 손흥민에 경고가 주어지자 항의하고 있다. 화성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화성=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스리랑카전에서 시간 지연 명목으로 교체 아웃 직전에 손흥민(토트넘)에게 경고를 준 이란 출신 주심을 일갈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022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2차전에서 8-0으로 승리를 따냈다. 한국은 예선 2연승을 달리면서 북한(승점 6)과 승점 동률을 이뤘지만 득실차에서 크게 앞서며 H조 선두로 뛰어올랐다. 손흥민은 이 날 경기에서 선발출전해 2골을 몰아친 뒤 후반 17분 교체 아웃됐다.

하지만 교체 과정에서 다소 의아한 장면이 연출됐다.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는 손흥민에게 아크라미 주심이 시간 지연 행위라면서 경고를 준 것이다. 벤투 감독은 가까이서 이 장면을 본 뒤 주심에게 항의했지만 결국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벤투 감독은 경기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주심의 이해 못할 판정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그는 “상식적이고 논리적으로 이해하려고 해도 주심이 주목을 받고 싶었던 것 같다. 6-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시간 끌기를 할 수 있다고 보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아무리 생각해도 진작 승부가 기운 경기에서 시간 끌기로 손흥민에게 경고를 준 것은 이해가 안간다. 이란에서 온 주심이 서울에서 손흥민에게 경고를 주면서 내가 주인공이라고 한 것 밖에 안된다”고 꼬집었다. 2차예선은 6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손흥민의 경고는 이후 경기에서 어떤 영향을 끼칠지 예상하기 어렵다. 하지만 받지 않아도 될 경고를 받은 점은 아쉬움이 클 수 밖에 없다.

doku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