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9882 0292019101155529882 05 0506001 6.0.15-RELEASE 29 OSEN 48388297

아쉬운 판정... 백승호 가격은 모른 척→손흥민은 경기 지연 경고?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화성, 이인환 기자] 기분 좋은 대승이지만 심판 판정은 씁쓸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치른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에서 김신욱의 네 골 대폭발에 힘입어 스리랑카를 8-0으로 대파했다.

2연승의 한국(승점 6점, +10)은 북한(승점 6점, +3)을 골득실에서 제치고 H조 1위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는 한국의 깔끔한 완승이었다. 대표팀 선발 복귀전서 4골을 터트린 김신욱을 축으로 손흥민(2골)-황희찬-권창훈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그러나 옥의 티가 있었다. 바로 주심의 오락가락하는 판정이었다.

이란의 하산 아크라미 주심은 기준이 없는 판정으로 논란을 야기했다. 경기 내내 스리랑카 선수들의 거친 플레이를 제지하지 않다 보니 경기가 거칠어졌다.

전반 24분 손흥민이 공중볼 경합을 위해 뛰어오르자 스리랑카 선수가 뒤에서 거칠게 밀어서 넘어트렸다. 충격으로 그라운드에 쓰러진 손흥민은 한동안 일어나지 못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이 장면을 제외하고도 스리랑카의 소림 축구는 계속 이어졌다. 후반 8분 한 스리랑카 선수는 백승호가 쓰러지자 그의 가슴을 스터드로 가격하기도 했다. 한국 선수들이 스리랑카의 플레이를 항의하자 적반하장으로 화를 내기도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내내 상대의 거친 플레이를 방치하던 주심이지만 이상한 부분에서는 유독 깐깐했다. 후반 15분 손흥민이 권창훈과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는 과정서 경기를 지연했다고 옐로 카드를 던졌다.

FIFA 규정상 교체를 하는 선수는 뛰어서 벤치로 향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경기지연의 목적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손흥민은 그런 목적이 없었고, 교체도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손흥민에게 경고를 준 것은 과했다는 지적이다.

어이없는 옐로 카드를 본 흥분한 벤투 감독은 6-0으로 이기는 상황에서도 주심에게 강력하게 항의했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상식적으로 말이 안도니다. 논리적으로 이해하려고 해도 주심이 주목받고 싶은 욕심이 있지 않았나 한다"라고 분노를 토했다.

벤투 감독은 "어느 누가 6-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시간끌기를 할 생각을 하겠나. 이란 주심은 그렇게 생각했던 것 같다. 승부가 기운 경기에서 시간끌기라고 생각해 경고를 준 것은 말이 안된다”면서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 후 만난 선수들도 이날 주심의 판정에 의아함을 제기했다. 가슴이 가격당한 백승호는 "멍이 들었다. 심판이 그 상황을 보고 아무런 제지도 안 하더라. 정상적인 판정은 아니다. 심판탓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화가 많이 났다"라고 고개를 저었다.

억울하게 옐로 카드를 받은 손흥민은 "심판 판정은 존중한다. 하지만 대체 6-0으로 이기고 있는 팀이 시간을 끌 이유는 무엇이 있는가. 나는 뛰어왔다. 존중하지만 판단은 미스였다"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신욱의 부활과 이강인의 맹활약 등 많은 것을 얻은 스리랑카전이지만 심판의 어설픈 판정으로 불쾌한 추억까지 가져가게 됐다.

[사진] 화성=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