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8639 0242019101155528639 06 0602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0 related

민티, 나이 속인 이유는…“숫자 계산에 약해서”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가수 민티가 나이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데일리

(사진=민티 유튜브 영상 캡처)

민티는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Minty’를 통해 “저는 걸그룹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라고 밝혔다.

이어 “어디서 시작된 소문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37살이 아니고 28살이다”라며 자신의 주민등록증을 공개했다. 그는 “10대 때부터 작곡과 프로듀싱을 배우며 현업에서 뛰었다. 저를 좋게 봐주던 사업가분이 투자 해줄테니 걸그룹 제작을 해보라고 해서 소녀주의보를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민티는 “이후 이런저런 트러블과 건강문제 때문에 뿌리엔터테인먼트에 매니지먼트 위임을 하고 저는 요양을 했었다”라며 “도대체 애들을 굶기고 갈궜다는 이야기는 어디서 나왔는지 모르겠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제가 애들한테 열등감을 느꼈다 하는데 그럴 일은 솔직히 없었다”며 “운동은 진짜 많이 시켰다. 트위터에 보니까 소녀주의보 멤버가 제가 ‘갈궜다’ 이렇게 얘기를 하고 다니는 모양인데 제가 밥을 많이 먹이고 운동을 거의 국가대표급으로 시켰기 때문에 충분히 그 친구들 입장에서는 앙금이 있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과거 로리타 논란에 대해선 “너무 창피한데 절대 노린 게 아니다. 저희가 맨 처음에 랩 영상을 올릴 때 약간 병맛, 개그 영상을 생각했지 진지하게 그걸 생각하지 않았다. 로리타니 욕을 많이 먹어서 반감이 생겨서 그런 스타일을 유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게 끝나고 한 1년쯤 지나서 그 영상을 다시 봤는데 확실히 기괴하고 야했다. 다른 사람들이 잘못됐다고 했을 때 그 길을 가면 안 되는데 많이 후회한다”라고 덧붙였다.

18살이라고 속인 것에 대해선 “제가 숫자 계산에 좀 약해서 그냥 제 나이에서 10살을 뺐다. 고등래퍼에 지원하려면 일단 고등학생 나이기는 해야 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민티는 “정말 가슴 깊이 창피하고 죄송하고 이런 감정밖에 없다. 어느 순간 그만두기에는 너무 멀리 왔던 것 같다”며 “앞으로 민티로서 또는 소리나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드리게 될지 모르겠다. 그런데 지금처럼 자극적이거나 거짓된 그런 모습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티는 지난해 ‘고등래퍼2’에 지원했지만 실제 나이가 30대라는 의혹에 휩싸였다. 또 그는 2018년 2월 발매한 데뷔싱글 ‘유 두(YOU DO)’로 로리타(소아성애) 논란에 휩싸였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