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8469 0182019101055528469 05 0507002 6.0.14-RELEASE 18 매일경제 51292661

장정석 키움 감독 “선수들이 원팀이 된 느낌…똘똘 뭉친 승리”[준PO4]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안준철 기자

“팀이 똘똘 뭉친 승리였다.”

키움 히어로즈를 플레이오프로 이끈 장정석 감독은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키움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트윈스와의 2019 KBO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4차전에서 10-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시리즈 3승1패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초반 선발 최원태가 무너지면서 3-5로 밀렸다. 하지만 벌떼 야구로 분위기를 바꿨고, 6회부터 8회까지 7점을 내는 무서운 집중력을 앞세웠다.

매일경제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 경기가 열릴 예정이다. 경기에 앞서 키움 장정석 감독이 취재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김영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정석 감독은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서 “역전에 성공한 7회 무조건 막고 싶어서 조상우를 좀 빨리 올린 게 승부처였다”며 “전체적인 시리즈로 봤을 때는 2차전이 승부처였다. 2차전은 우리가 지는 경기였는데, 박병호의 홈런이 터지면서 흐름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시리즈 MVP로 선정된 박병호에 대해서도 고마움을 나타냈다. “정말 최고다. 1차전이 끝난 뒤 ‘박병호시리즈’가 되길 바랐는데, 그렇게 돼 정말 기분이 좋다. 팀을 하나로 만든다는 게 감독 혼자 할 수 없다. 주장 김상수와 박병호 등 베테랑 힘이 컸다. 그런 부분에서 고맙다”고 전했다.

이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플레이오프에서 SK와이번스와 만난다. 장 감독은 “LG만 바라보며 왔다. 아직 이틀 정도 시간이 있으니 남은 기간 준비 잘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장정석 감독은 “LG가 리그 때와는 확실히 다르다는 느낌이었다. 류중일 감독님의 경험과 노하우라고 생각한다. 시리즈 통해서 많이 배울 수 있었다. 한 시즌 고생하셨다”고 인사를 건넸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