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8166 0372019101055528166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뽕따러가세' 송가인X붐, 강원도를 종점으로‥5개월 대장정 마무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조선='뽕 따러 가세'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뽕밭을 찾아 전국을 헤매던 송가인과 붐이 강원도를 대장정의 종점으로 찍었다.

10일 방송된 TV조선 '뽕 따러 가세'에서는 사연자를 찾아 방방곡곡을 누빈 5개월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 하며, 시즌1 마지막 장소로 강원도를 찾은 뽕남매 송가인, 붐의 모습이 그려졌다. 송가인은 주현미의 '잠깐만'을 부르며 잠깐 있을 이별의 슬픔을 달래기도.

이날 아우라지역을 찾은 뽕남매는 독특한 직업의 사연 신청자를 만났다. 사연 신청자는 "강원도 정선 아우라지에서 뱃사공으로 일하고 있는 전제선."이라고 본인을 소개했는데. 이에 붐과 송가인은 "아직도 뱃사공이라는 직업이 있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사연 신청자는 송가인에게 "아우라지에 한 번 오셔서 대한민국에 트로트 열풍을 일으킨 것처럼 민요 열풍을 한 번 일으켜달라."고 요청했다.

신청자는 뽕남매를 아주 반갑게 맞이했다. 신청자는 송가인에게 "너무 미인, 최고 미인. 정말 영광이다."며 엄청난 팬심도 드러냈다. 이후 송가인은 사연 신청자의 나룻배에 올라타 강원도 민요 '한 오백년'을 훌륭한 경치 속에서 열창해냈고, 자신을 구경하는 어머니들에게 '강원도 아리랑', 김지애의 '얄미운 사람' 한자락도 선물했다. 송가인의 열창에 감탄한 한 어머니는 "송가인! 송가인!"을 연신 외쳐 보였다. 앵콜요청을 받은 송가인은 장윤정 '이따, 이따요'도 불러 제대로 흥을 안겼다.

그 뒤 뽕남매는 정선을 떠나 강릉으로 향했다. 강릉으로 가는 길, 송가인을 기다린 건 한 효자의 사연이었다. 김회준 씨는 송가인에게 "어머니와 밥 한 끼 함께 해달라"고 청했는데. 사람들을 좋아하는 어머니가 고향 강릉으로 돌아가 민박집을 열었지만, 손님이 잘 없어 늘 적적한 시간을 보내고 계신다는 것. 이런 어머니의 유일한 친구는 TV 속 송가인이었다. 이후 송가인을 만난 80대의 노모는 따뜻한 포옹으로 마음 속 친구 송가인을 반겼다. 송가인은 이런 어머니에게 '천년바위'에 이어 신청곡 백난아의 '아리랑 낭랑'까지 선사했다.

송가인은 사연 신청자의 '밥친구' 미션도 자연스럽게 행했다. "노래를 불렀더니 배가 너무 출출하다"고 너스레를 떤 송가인은 자신이 직접 한상을 차려 올리기로 했다. 이어 어머니 대신 주방을 차지한 송가인과 붐은 된장찌개를 제대로 끓여내 어머니의 칭찬을 받았다. 어머니는 송가인표 된장찌개에 100점을 줬다. 송가인은 이런 반응들에 "시집만 가면 딱인데 임자가 없다."고 한탄하기도. 송가인은 어머니를 위한 고기쌈까지 싸드리며 사연자 대신 효도를 행했다.

송가인과 붐은 어머니와 사연자의 영상통화도 추진했다. 사연자는 송가인, 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어머니와 2년 후에는 꼭 모시고 살겠다고 약속을 했다."고 말했다. 이 말을 가만히 듣고 있던 어머니는 "송가인과 붐 만나 저녁식사했다. 밥을 잘 먹었다. 모두 네 덕. 텔리비전에서만 보다가 실제로 보니 너무 좋다."고 환히 웃어보였다. 송가인은 훈훈한 모자 사이에 영감을 받아 '어머님'도 열창해 보였다.

송가인은 그동안 함께 고생한 스태프들, 먼 여정을 같이 해준 시청자들에게도 인사를 올렸다. 송가인은 "전국민에게 보답드리기 위해 전국을 누비며 노래를 들려드리러 갔다. 제가 더 힐링을 받고 감동을 받고 즐겁게 다녔다. 방송을 끝났지만 여러분을 위해서라면 언제든 달려갈 것. 송가인 항상 응원해주시면 좋은 노래로 보답해드리겠다. 항상 건강하시고 노래로 위로받으시고 힐링하시길."이라고 말했다. 송가인은 마지막으로 백난아의 '찔레꽃'을 시청자들에게 선물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