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7601 1082019101055527601 05 0507002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1292661

[PS:스코어] '불펜 총력전+샌즈 결승타' 키움, 4차전 잡고 PO 진출!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마운드는 버텼고, 타선은 터졌다. 키움 히어로즈가 LG 트윈스를 무너뜨리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키움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10-5로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플레이오프에 올랐다. 선발 최원태가 1이닝 만에 강판됐으나, 무려 불펜 8명을 가동해 LG를 막아냈다.

키움이 시작이 좋았다. 1회 서건창이 볼넷을 골라 출루한 뒤 도루로 2루를 훔쳤다. 김하성의 유격수 땅볼로 1사 3루가 됐고 이정후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냈다. 뒤이어 박병호가 솔로포로 2점 리드를 마련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LG 타선도 1회부터 움직였다. 비디오 판독 끝에 첫 타자 이천웅이 내야안타로 살아나갔고, 오지환의 우익수 뜬공, 이형종의 3루수 땅볼을 틈타 한 베이스씩 진루했다. 2사 3루에서 김현수가 만회 적시타를 때려내 쫓았다.

LG는 2회 선발 임찬규를 강판시키고 진해수를 투입해 키움 타선을 잠재웠다. 그리고 2회말, 페게로의 동점 솔로포로 2-2 균형을 맞췄다. 흔들리는 최원태를 상대로 김민성-유강남-정주현이 3연속 안타를 날렸고, 이천웅이 적시타로 역전을 만들었다. 오지환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4-2가 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자 키움도 3회 추격을 개시했다. 2사 후 김하성의 2루타, 이정후의 적시타로 한 점 차를 만들었다. 하지만 LG가 4회 1사 후 정주현의 3루타, 이천웅의 2루수 실책 출루로 다시 달아났다.

하지만 기어이 6회 키움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김대현이 이정후를 사구, 박병호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흔들렸고, 차우찬이 등판했으나 대타 박동원이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려 5-5 동점이 됐다.

불 붙은 키움 타선은 멈추지 않고 LG 마운드를 공략했다. 7회 서건창의 안타, 김하성과 이정후의 땅볼로 찬스가 만들어졌다. 박병호가 자동 고의4구로 출루했고, 샌즈가 역전 적시타를 날렸다. 8회 2사 후에는 김혜성의 안타, 서건창의 볼넷 후 김하성의 2타점 적시 2루타가 터졌고 이정후의 볼넷 후 박병호의 적시타로 10-5까지 달아났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회 김성민을 시작으로 안우진-양현-윤영삼-한현희-이영준-김동준-조상우로 마운드를 이어 온 키움은 9회 마무리 오주원을 등판시켰다. 오주원은 김현수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채은성을 우익수 뜬공, 페게로를 유격수 뜬공으로 잡은 뒤 김민성마저 범타 처리해 승리를 지켰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잠실,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