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7038 1082019101055527038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어서와' 노르웨이 친구들, 택견·미용실 등 한국 문화 체험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호쿤의 노르웨이 친구들이 택견 전수관, 미용실 등을 방문하며 다양한 한국 문화를 경험했다.

1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노르웨이 친구들의 한국 여행이 공개됐다. 호쿤은 친구들과 약 3년 만에 만나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호쿤이 친구들과 함께 향한 곳은 성수동의 흑돼지 전문점이다. 호쿤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흑돼지 고기라서 정말 고급스럽다. 정말 맛있다. 거기는 꼭 데리고 가고 싶었다. 바비큐는 먹기 쉬운 음식이라서 노르웨이 사람이라면 보통 좋아할 거다. 싫어하는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호쿤의 단골집 벽에는 호쿤의 사진이 있었다. 호쿤은 단골집 홍보대사답게 제주도 흑돼지 소개부터 시작했다. 문제는 흑돼지를 소개하다가 강의할 기세였다는 것. 이에 보드는 "난 3시간 전부터 배고프다"고 말했고, 호쿤은 그제야 고기를 주문했다. 보드는 불판 위에서 구워지는 고기를 보며 미소를 감추지 않아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흑돼지를 맛본 친구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고기를 맛봤다. 그중에서도 에이릭은 김치 맛에 반한 모습을 보였는데, 이를 지켜보던 고깃집 사장은 김치를 구워줬다. 에이릭은 구운 김치에 감격했고 "기분이 많이 좋다"고 웃었다.

식사를 끝낸 뒤 호쿤은 친구들에게 한국의 첫인상에 대해 물었다. 에이릭은 "'흥분된다'라고 하면 지루한데, 왜냐하면 난 한국이 정치적으로 매력이 있다. 동북아 중에서도 손꼽히는 민주주의 국가잖나"라고 답했다. 호쿤은 "한국의 발전 이유도 아냐"고 물었는데, 에이릭은 1953년부터 시작해 한국의 역사를 읊어 MC들을 놀라게 했다.

노르웨이 친구들의 한국 여행 둘째 날 아침은 한국어 공부로 시작됐다. 이른 아침 눈을 뜬 친구들은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등 주요 단어들을 외웠다. 이어 조식 시간을 맞아 조식을 먹으러 갔고, 한식을 택해 불고기와 바지락, 김 등 다양한 음식을 맛봤다.

아침 식사 후 친구들이 향한 곳은 택견 전수관이었다. 에이릭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호쿤은 태권도를 아주 잘하잖나. 그런데 전 무술은 할 줄 아는 게 없다. 그래서 사람들이 어떻게 태권도를 하는지 볼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 직접 배워볼 수 있다면 더 좋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르웨이 친구들은 여행 계획을 세우던 당시 태권도를 검색하다가 우연히 택견을 발견했다. 택견이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재돼 있는 것을 확인한 친구들은 직접 택견 강습을 예약하기도 했다. 택견 강습소에 도착한 세 사람은 환복 후 사범을 만나 본격 강습에 나섰다.

노르웨이 친구들이 가장 먼저 배운 것은 활개 뿌리기. 이에 앞서 손등으로 대리석을 격파하는 택견의 격파 시범을 봤다. 활개 뿌리기는 손등의 힘으로 바람을 일으키는 것이 중요했는데, 곧잘 따라하는 보드, 파블로와 달리 에이릭은 엉성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활개 뿌리기 이후에는 기본 발차기도 배우는 등 택견에 한층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졌다.

심신 수련 이후에는 인사동으로 향했다. 인사동에서 점심 식사를 해결하기 위함이었는데, 노르웨이 친구들은 냉면과 만두 등을 파는 식당을 발견해 이곳에 들어갔다. 보드는 "여기 있는 거 다 먹어 보고 싶다"고 했고, 이에 친구들은 만둣국과 갈비, 냉면 등 다양한 음식을 주문했다.

특히 에이릭과 파블로는 냉면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차가운 면 음식은 노르웨이에 없는 것으로, 파블로는 "노르웨이에 없는 거잖나"라며 기대했다. 또 에이릭은 "음식을 나눠 먹는 한국 문화가 좋은 것 같다"고 하기도 했다. 세 사람은 차려진 음식을 맛있게 먹었다. 다만 에이릭은 냉면에 대해 "먹자마자 몸이 오싹해진다. 냉장고 안에 있는 스파게티를 꺼내 먹는 맛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식사를 마친 노르웨이 친구들은 미용실로 향했다. 어젯밤 호쿤을 기다리던 친구들은 친구를 기다리는 동안 머리카락을 잘라보고 싶다고 얘기했다. 에이릭은 한국의 미용실이 궁금한 듯한 모습을 보였는데, 그는 "항상 무언가를 시도하는 것에 관심이 있다. 새로운 경험은 모든 것들이 재미있다"고 말했다. 세 친구는 이전보다 훨씬 말끔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숙소로 돌아온 친구들은 호쿤과 영상 통화를 했다. 호쿤을 위해 준비한 투어가 있었기 때문인데, 친구들은 호쿤에게 필요한 것만 알려준 뒤 목적지를 알려주지 않았다. 친구들은 다짜고자 "9시 30분에 우리를 만나야 한다. 여권을 가져오라"고 했다. 친구들은 배낭을 챙기고, 길거리 음식을 사고, 편의점에 들러 마실 것 등을 샀다.

친구들은 서울역에서 호쿤을 만났다. 친구들이 향할 곳은 포항이었다. 다만 포항도 최종 목적지가 아니었다. 포항에서 배로 또 이동이 필요했고, 호쿤은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더욱 모르겠다는 표정을 지었다. 친구들의 스무고개 끝, 호쿤은 "혹시 우리 독도 가냐"고 물었다. 친구들은 "그렇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