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6765 0032019101055526765 05 0507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51292661

고의성 없는 이천웅의 주루…LG·키움 감독, 차례로 심판에 어필

글자크기

LG 이천웅, 2루로 뛰다 김혜성과 충돌…심판진, 고의성 없는 수비방해 판정

연합뉴스

항의하는 오지환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PO) 4차전 LG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6회 말 무사 주자 1루 상황에서 LG 오지환이 2루수 앞 내야 땅볼을 친 뒤 2루로 향하던 LG 주자 이천웅이 키운 2루수 김혜성과 부딪치며 수비 방해로 아웃되자 2루까지 달렸던 오지환에 대해 심판진이 1루까지의 진루만 인정하자 항의하고 있다. 2019.10.10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주자의 고의성'을 놓고, 양 팀 사령탑이 번갈아 그라운드로 나와 심판에게 항의하는 장면이 나왔다.

10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에서 '주자의 수비 방해'가 화두에 올랐다.

5-5로 맞선 6회 말 무사 1루, LG 오지환이 2루수 쪽으로 땅볼을 보냈다.

키움 2루수 김혜성이 공을 잡는 순간, 2루로 향하던 1루 주자 이천웅과 김혜성이 충돌했다.

이때 김혜성은 이천웅을 태그했다.

김혜성은 균형을 잃었고 1루에 송구했지만, 공은 1루수 키를 넘어갔다.

이 사이 타자 주자 오지환은 2루에 도달했다.

하지만 오훈규 2루심은 '오지환을 향해 1루로 돌아가라'고 지시했다.

연합뉴스

이천웅, 2루 수비 방해로 아웃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PO) 4차전 LG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6회 말 무사 주자 1루 상황에서 LG 오지환의 2루수 앞 내야 땅볼 때 2루로 향하던 LG 주자 이천웅(오른쪽)이 키움 2루수 김혜성과 부딪치며 넘어져 있다. 그 사이 오지환은 2루로 달렸으나 이천웅의 2루수 수비 방해로 아웃 처리되고 오지환은 내야 땅볼 출루로 1루까지의 진루만 인정됐다. 2019.10.10 hihong@yna.co.kr



심판진이 이천웅이 고의로 수비를 방해했다고 판단하면 타자와 주자 모두 아웃이 된다.

이천웅의 주루가 수비 방해가 아니었다면, 오지환이 2루에 간 행위는 '2루수 송구 실책으로 인한 2루 진루'로 기록된다.

그러나 심판진은 주자 이천웅에게는 '수비 방해'를 선언하면서도, 고의가 없다고 판단해 주자가 아웃되는 순간 모든 플레이가 정지되는 '볼 데드'를 선언했다.

이 내용은 2019 야구규칙 [6.01 방해, 업스트럭션] 2.44a '공격 측의 방해'에 명시된 내용이다.

관건은 '주자의 의도'였고, 심판진은 이천웅의 주루가 수비를 방해하긴 했지만, 고의는 없다고 판단했다.

LG 쪽은 김혜성의 송구 실책이 인정돼 1사 2루가 되길 바랐다. 키움은 이천웅의 고의적인 수비 방해가 인정돼 병살로 판정되길 기대했다.

그러나 심판진의 결정은 '중간'이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