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5935 1082019101055525935 05 0506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47077165

[한국-스리랑카] '골 잔치' 벤투호, 스리랑카에 5-0 앞서며 전반 종료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화성, 조은혜 기자] 한국이 전반전만 다섯 골을 몰아넣으며 큰 점수 차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스리랑카와 아시아예선 2차전 전반전을 5-0으로 마무리했다.

이날 벤투 감독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하며 공격 선봉에 손흥민과 황희찬, 김신욱을 포진시켰다. 그 뒤로 남태희와 이강인, 백승호가 중원을 맡고 홍철과 권경원, 김민재, 김문환이 수비라인을 책임졌다. 선발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시작부터 한국은 강하게 스리랑카를 압박했다. 전반 2분 프리킥 찬스에서 손흥민이 키커로 나서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전반 6분에는 황희찬을 향해 남태희가 패스를 찔러넣었으나 스리랑카 골키퍼가 먼저 볼을 터치하며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전반 11분 곧바로 이날 첫 득점이 나왔다. 이강인이 왼쪽 측면의 홍철을 향해 볼을 찔렀고, 패스를 받은 홍철이 손흥민에게 연결해 손흥민이 오른발 슈팅으로 스리랑카의 골망을 갈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분 후 곧바로 한국의 추가 득점이 나왔다. 페널티 라인 왼쪽에서 손흥민이 낮게 연결한 볼을 김신욱이 오른발로 살짝 방향을 바꾸며 한국의 두 번째 골을 완성했다. 이어 전반 20분에는 코너킥 찬스에서 이강인의 크로스를 황희찬이 헤더로 마무리하면서 3-0으로 점수를 벌렸다.

전반 26분 이강인 중거리슛은 골대 위로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으나 전반 30분 다시 한국의 골이 나왔다. 손흥민이 김문환에게 연결, 김문환의 크로스를 김신욱이 헤더로 마무리해 자신의 이날 두 번째 골이자 자신의 네 번째 골을 완성했다. 추가시간 페널티킥 찬스를 잡은 한국은 손흥민의 슛으로 한 점을 더 넣으며 5-0을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화성,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