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4131 0012019101055524131 04 0401001 6.0.14-RELEASE 1 경향신문 53046500

'영웅본색' 주윤발 홍콩 시위 참가했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홍콩 스타 주윤발이 검은옷에 검은 마스크를 쓰고 한 여성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인스타그램

<영웅본색>으로 유명한 홍콩 스타 주윤발(周潤發·저우룬파·64)이 마스크를 쓰고 나와 복면금지법에 항의하는 시위에 참여해 시민들의 찬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홍콩 행정 수반 캐리(林鄭月娥) 행정장관이 복면금지법을 발표한 지난 4일 홍콩 시민들은 거리에서 검은색 모자와 옷, 검은색 마스크를 쓴 주윤발을 발견했다. 홍콩 시위대는 홍콩 정부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검은색 옷을 입고 있다. 주윤발이 시위대와 뜻을 같이한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이에 한 여성이 사진을 함께 찍자고 요청하자 주윤발이 흔쾌히 응했다. 두 사람이 함께 사진을 찍는 모습은 이후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에서 퍼져나갔다.

홍콩 시민들은 “역시 주윤발이다” “진정한 영웅본색이다” “행동으로 홍콩 정부에 대한 불만을 보여줬다” 등 찬사를 보냈다.

주윤발은 1980~1990년대 홍콩 영화 전성기에 <영웅본색 1·2>, <첩혈쌍웅> 등 홍콩 누아르 영화를 통해 아시아를 휩쓸었다. 이후 할리우드에 진출해 세계적으로도 이름을 알렸다.

가난한 가정에서 자란 주윤발은 배우로 성공한 후 다양한 자선활동을 벌여 홍콩 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주윤발은 전 재산인 56억 홍콩달러(약 8천500억원)를 사회에 기부하겠다고 밝혀 찬사를 받기도 했다. 또 평범한 옷을 입고 지하철에 탄 소탈한 모습이 자주 목격돼 화제가 됐다.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중화권 배우로는 대만 출신 배우 서기(舒淇·수치), 영화 <무간도>의 수사국장 역을 맡았던 홍콩 배우 앤서니 웡(黃秋生), 배우 채프먼 토(杜汶澤) 등이 있다. 반면 홍콩을 대표하는 톱스타인 성룡(成龍·청룽)은 홍콩 시위대가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바다에 버리자 성룡은 중국 관영 중앙방송(CCTV)과 인터뷰에서 “오성홍기의 수호자가 되겠다”고 밝히는 등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홍콩 시위를 비판하고 중국 중앙정부를 지지했다.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