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16197 0032019101055516197 03 0304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불매운동' 여파…일본제품 국내 매체광고비 76% 급감

글자크기

미디어오딧코리아 7∼8월 광고비 분석…금융 광고는 '0원'

연합뉴스

설 자리 잃는 일본 브랜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횡포' 이후 제품 불매, 여행 자제 등의 분위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 제품의 국내 광고비도 급격히 줄어들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10일 미디어 매니지먼트 전문업체인 '미디어오딧코리아'(대표이사 황덕현)에 따르면 7월초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 이후 일본 주요 광고주의 국내 4대 매체(TV·라디오·신문·잡지) 광고비 지출 추이를 분석한 결과 올 7∼8월 약 71억8천3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지출액(294억7천300만원)에 비해 76%나 줄어든 수치다.

업종별로는 여름철 성수기를 맞았던 맥주의 경우 아사히, 기린, 삿포로 등에 대한 불매 운동이 확산하면서 광고비가 91%나 급감했다. 전체 맥주 광고시장이 같은 기간에 작년보다 9% 증가한 것과 극명히 대비됐다.

자동차도 혼다가 광고를 사실상 중단하고 도요타도 지출을 큰 폭으로 감축하면서 일본 브랜드의 광고비가 1년 전보다 93%나 줄었다.

이와 함께 의류와 음료도 각각 86%와 58%나 줄었고, 화장품과 완구류 광고도 90% 이상 감소했다. 특히 일본계 제2금융권의 경우 올해 7~8월에는 광고비 지출이 전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나마 일본과 관련된 영화배급사의 광고비가 '선방'했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20% 쪼그라들었다.

미디어오딧코리아는 보고서에서 "내일(11일)로 일본 수출 규제 강화 조치가 시행된 지 100일을 맞는다"면서 "사실상 모든 업종에서 일본제품 광고비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지난여름을 뜨겁게 달군 일본제 불매운동의 열기를 실감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표] 일본광고주 업종별 광고비 변화

(단위 천원)

연합뉴스


※ 미디어오딧코리아 제공. (닐슨코리아 자료 분석. 2019년·2018년 7~8월 광고비 3억원 이상 15개 광고주 기준 4대 매체 광고비)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