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15989 0362019101055515989 02 0201001 6.0.14-RELEASE 36 한국일보 54455239 related

‘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 공방으로 번진 서울대 국감

글자크기
한국일보

10일 서울대 관악캠퍼스 행정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오세정(왼쪽) 서울대 총장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홍인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쟁’의 무대가 서울대 국정감사장으로 옮겨갔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의혹에 화력을 집중했지만 서울대는 “자료가 폐기됐다” “개인정보라 밝히기 어렵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 특혜 의혹으로 맞섰다.

10일 서울대 관악캠퍼스 행정관에서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 국정감사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조 장과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관악회 장학금 수령 의혹 등을 집요하게 파고 들었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조 장관 딸이 2014년 받은 장학금과 관련해 관악회에서 조씨의 계좌번호와 연락처를 어떻게 파악했는지, 함께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은 지도교수 추천을 받았는지 조사결과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장학금 수혜내역도 서울대에서 전체적으로 감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조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합격자 발표 바로 다음 날 휴학신청을 하며 받은 병원진단서를 백지 상태로 냈다”며 “샘플로 입수한 2015년 진단서 사본에 병원 로고가 있는 것과 달리 2014년 진단서에는 워터마크조차 없어 위조가 의심스럽다”고도 말했다.

전희경 한국당 의원은 “조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인터넷에서 공고를 보고 지원했다’고 하는데 서울대에서 받은 자료에는 센터가 낸 해당 공고가 없다”면서 “하지도 않은 공고를 봤다는 게 말이 되느냐, 서울대에서 고교생 인턴을 하는 경우를 본 적이 있느냐”고 쏘아붙였다.

오 총장은 “센터 행정 업무용 컴퓨터가 고장이 나 올해 초 폐기했다”며 “남아 있는 것들을 찾아봤는데, 고등학생 대상 인턴이 아닌 걸로 나와 있다”고 답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나 원내대표 아들 의혹을 공략했다. 나 원내대표 아들 김모씨는 2014년 미국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다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한 뒤 이듬해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등재,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서영교 민주당 의원은 “윤 교수 실험실에서 논문 만드는 일을 했고, 외국 대학에 원서 낼 때 논문 포스터를 냈고 소속도 서울대로 적었다”며 서울대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경미 민주당 의원은 “윤 교수 실험실에서 김씨를 제외하고 고등학생이 인턴이나 연구를 한 적이 있는지, 그 결과를 논문이나 포스터로 발표한 적이 있는지를 확인해서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여야 의원들의 자료 요청 역시 조 장관과 나 원내대표 자녀 의혹에 집중됐다. 한국당은 조씨의 단국대 의대 제1저자 논문과 관련해 조 장관에게 지급한 PC 목록, 2014년 10월 1일 발급된 진단서에 조 장관 딸 포함 여부, 조 장관 휴직 신청 관련 긴급회의 회의록 등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미성년 논문 저자 등록 사례, 연구윤리심의위원회(IRB) 승인 내역 등을 제출하라고 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