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14526 0532019101055514526 03 0301001 6.0.14-RELEASE 53 노컷뉴스 0 related

택시4단체 "'타다'에서 투자금 회수 안 하면 SK 불매운동"

글자크기

"타다는 불법 영업 중단하고 정부는 불법영업 처벌하라"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

노컷뉴스

(사진=타다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택시 4개 단체가 내년 말까지 차량을 1만대로 늘리겠다고 발표한 렌터카 기반 실시간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에 "불법영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택시 단체들은 정부에 "타다의 불법영업을 금지토록 관련 법령을 조속히 개정하라"고 촉구하는가 하면 타다의 운영사인 VCNC의 모회사인 쏘카에 투자한 SK그룹에 대해서도 "불매운동을 각오하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여냉과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동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단체는 10일 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내년말까지 운영대수를 1만대로 늘려 전국으로 영업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지난 3월 7일 사회적 대타협과 7월 17일 국토교통부의 택시제도 개편방안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것"이라며 '대자본을 등에 업은 기업의 오만방자하고 몰염치한 행태"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국토부에 "사회적 대타협의 정신을 무시하고 또 다른 사회적 갈등을 유발하고 있는 타다의 불법영업을 즉각 금지하고 불법영업을 엄단하는 한편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위한 실무논의기구에서 타다를 배제할 것으로 요구한다"며 "타다의 불법영업에 대해 행정적 조치를 즉각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렌터카 운전자 알선 예외조항을 명확히해 타다의 불법영업을 금지토록 관련 법령을 조속히 개정할 것을 촉구한다"며 "국회는 관련법을 정기국회 내에 반드시 통과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쏘카에 2대 주주인 SK그룹도 압박하고 나섰다.

이들은 "1백만 택시가족은 타다의 지분을 100% 갖고 있는 쏘카의 2대 주주로 불법영업을 일삼는 기업에 막대한 자본을 투자한 SK에 대해 투자금 회수 등 타다와의 관계 정리를 요구한다"며 "SK는 조속히 책임있는 답변을 할 것을 요구하며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타다의 불법영업에 계속 동조한다면 불매운동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장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택시가족이 SK가스 등 SK기업의 성장과 기업활동에 적지 않은 기여를 해왔음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며 "쏘카에 SK가 막대한 자본을 투자하고 2대 주주의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에 대해 1백만 택시가족은 용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