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13832 1092019101055513832 01 0101001 6.0.15-RELEASE 109 KBS 0 related

국토위, 태풍 ‘미탁’ 상륙일 ‘이강래 행적’ 놓고 여야 공방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10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한국도로공사 국정감사에서 태풍 '미탁' 상륙일,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행적을 놓고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이강래 사장은 태풍 상륙일인 지난 2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기관 증인으로 출석했다가 태풍을 이유로 자리를 떴습니다.

그러나 이후 상황실에서 현장 지휘를 하지 않고 귀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국회 배려에도 비상대기하지 않고 불분명한 행적을 보였다"면서 "귀가해서도 국토부 연락도 제때 받지 않았다"고 말했고, 박덕흠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그날 각 부처와 기관에 비상대기해달라고 당부했는데 이 사장은 행적이 묘연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사장은 "민주노총 소속 톨게이트 수납원 250명 정도가 상황실 입구에서 연좌 농성을 하고 있어 상황실에 들어갈 수 있는 형편이 아니었다"면서 "교통센터 인근에서 센터장을 불러 상황 보고를 받고 간단히 식사한 후에 귀가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 사장은 한국당 의원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가라고 하지 않았느냐. 뭐가 잘못됐느냐"고 언성을 높이기도 했습니다.

이 사장은 "갈 곳이 없었으면 국감장에 있었어야 한다"는 민경욱 의원의 질타에 "그 부분(남겠다고 하지 않은 것)은 불찰이었다"고 사과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은 "상황실에 못 간 불가피한 사정이 있었다"면서 "귀가해서도 시간대별 지휘내용을 보면 적절히 지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고, "정해진 매뉴얼을 봐도 크게 어긋난 점은 없던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윤정 기자 (watchdo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