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13570 0372019101055513570 01 0101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54455239 related

'조국 딸'vs'나경원 아들'…교육위 국감, 난데없는 '자녀공방'

글자크기

-여야, 조국·나경원 자녀 특혜의혹 송곳 검증

헤럴드경제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이 10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10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대 국정감사에선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의혹으로 여야 간 기싸움을 했다.

자유한국당이 조 장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의혹으로 공격하면 더불어민주당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포스터 작성 특혜 의혹을 맞불을 놓는 구도였다.

전희경 한국당 의원은 오세정 서울대 총장을 놓고 "(조 장관의 딸)조민 씨는 일관되게 인터넷에서 공고를 본 후 '직접 전화를 걸어 지원했다'고 한다"며 "서울대에서 고등학생 인턴을 하는 경우를 들은 바 있느냐"고 했다. 오 총장은 이에 "흔한 것은 아니지만 이공계라면 고교생들이 학교에 와 실험을 하고 논문을 낼 때가 있다"고 했다.

전 의원은 이어 "인턴 활동 증명서의 발급도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며 "이 정도면 공익 인권법센터가 아닌 사익인권법센터"라고 했다. 오 총장은 이 말에 "센터의 행정에 관한 컴퓨터가 오래되고 고장이나 올 초 폐기됐다"고 답했다.

서영교 민주당 의원은 "제도가 대한민국 아이들을 난도질하는 것 아닌가"라며 "대학에 들어가려면 인턴 증명서를 갖고 오고, 논문 저자등록도 갖고 오는 등 여러개를 갖고 오라고 요구한 제도가 당시 있었다"고 했다. 논란 이유 중 하나로 제도의 허점을 지적한 것이다. 서 의원은 이어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 씨의 실험보고서 제1저자 논란으로 한국당을 공격했다. 그는 "유력 정치인 아들이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실험실에서 논문을 만드는 일을 했다. 이를 외국 대학에 낼 때 논문 포스터를 내고, 포스터에 서울대 소속이라고 적어서 내보내줬다"며 "여기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당과 민주당은 자료 제출 요구를 놓고서도 신경전을 벌였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딸의 장학금과 관련한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곽 의원은 2014년 조 장관 딸이 환경대학원 장학금을 받은 일을 놓고 "관악회 쪽에서 (장학금 수혜자)15명에 대해 연락처나 계좌번호 등을 어떻게 파악했는지, 서울대에서 어떻게 정보를 제공해줬는지 확인해달라"고 했다. 박경미 민주당 의원은 "서울대 의대 윤 교수 실험실에서 유력 정치인 아들 김모 씨를 빼고 고등학생이 인턴이나 연구를 한 적이 있는지, 그 결과를 논문이나 포스터로 발표한 적 있는지를 확인해서 내달라"고 요청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