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12420 0512019101055512420 06 06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공감할 것" 송하예, '니 소식'→'새 사랑'으로 2연속 히트 예고(종합)

글자크기

[N현장]

뉴스1

더하기미디어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송하예가 '새 사랑'으로 2연속 히트를 예고했다.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선릉로 일지아트홀에서는 송하예 새 싱글 '새 사랑'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송하예는 신곡 '새 사랑'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고, 이에 대해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눴다.

송하예의 신곡 '새 사랑'은 이별 후 그리움의 시간을 담은 '니 소식'의 다음 이야기를 그만의 감성적인 보컬로 담아내 또 한 번 대중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송하예는 "'새 사랑'은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려고 하는데 망설여지고 고민되는 여자의 마음을 담은 노래"라며 "가사를 듣고 울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해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난 5월 송하예는 감성 발라드 '니 소식'을 발표해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이번 노래는 '니 소식'과 어떻게 다를까. 그는 "'니 소식'은 테크닉한 부분이 많은 노래라 집중을 다 못 했다면 '새 사랑'은 감성적이고 내 보컬 톤을 살릴 수 있어서 대중과 더 교감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많은 이들이 '송하예표 발라드'를 사랑하는 이유에 대해 "내가 밝고 명랑하지만 목소리에는 서글픈 면이 많다. 그 느낌 때문에 많이들 좋아해 주시지 않나 한다"라고 추측했다.

뉴스1

더하기미디어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하예는 '니 소식'으로 음원차트 톱10에 든 바 있어 '새 사랑'의 성적도 기대를 모은다. 이에 그는 신곡 음원 순위 부담감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송하예는 "(순위에 대한) 부담감이 있지만 기대를 굳이 하진 않는다. 결과가 좋지 않아도 대중과 공감할 수 있다는 것에 초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새 사랑'은 '차트인'이 목표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또한 좋아하는 가수로는 박혜원을 꼽으며 "나와 노래하는 스타일이 반대라서 끌린다. 내 목소리가 여리여리하다면 박혜원은 땡땡하고 강한 여성의 느낌이 있다. 반대되는 모습 때문에 끌린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그간 송하예는 싱글과 다수의 OST로 대중과 만나왔다. 내년에는 처음으로 미니앨범을 낼 계획이다. 송하예는 "봄에는 내 첫 미니앨범을 만나볼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작곡을 쓰고 있다. 10여 곡 정도 되는데 리드미컬한 율동곡도 있어서 내년에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바람을 알렸다.

'새 사랑'은 1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breeze5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