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11986 1112019101055511986 01 0101001 6.0.14-RELEASE 111 서울경제 54455239 related

'조국 딸' 던지면 '나경원 아들'로 맞불. 서울대 국감 현장은?

글자크기

한국당 "서울대에서 고교생 인턴 본적 있냐" 서울대 총장에 질의

민주당 "의대에서 나경원 아들 말고 고교생 인턴 있었냐" 맞불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를 둘러싼 의혹들에 대한 공방이 오갔다.

한국당이 먼저 조 장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관련 의혹을 꺼내자 더불어민주당은 나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포스터 저자 등록과 실험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조 장관의 딸) 조씨는 인터넷에서 공고를 보고 ‘직접 전화를 걸어 지원했다’고 한다”며 “서울대에서 고교생 인턴을 하는 경우를 본 적 있느냐”고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질의했다.

오 총장은 “흔한 것은 아니지만 이공계의 경우 고교생들이 실험을 같이하고 논문을 내는 경우는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전 의원은 “인턴 활동증명서 발급도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며 “이 정도면 공익인권법센터가 아니라 사익인권법센터”라고 말했다.

오 총장은 “센터의 행정에 관한 컴퓨터가 오래되고 고장 나서 올해 초 폐기했다”고 답했다.


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 씨의 실험보고서 제1저자 의혹을 제기하며 맞불을 놨다. 그는 “유력정치인의 아들이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실험실에서 논문을 만드는 일을 했다”며 “그것을 외국 대학에 낼 때 논문 포스터를 내고 포스터에 서울대 소속이라고 적어서 내보내 줬다. 여기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 요구와 관련해서도 양 당은 신경전을 벌였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딸의 장학금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그는 2014년도 조 장관 딸이 환경대학원 장학금을 받은 것과 관련 “관악회 쪽에선 (장학금 수혜자) 15명에 대해 연락처나 계좌번호 등을 어떻게 파악했는지, 서울대에서 어떻게 정보를 제공해줬는지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반면 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서울대 의대 윤 교수 실험실에서 유력 정치인 아들 김모 씨를 제외하고 고등학생이 인턴이나 연구를 한 적이 있는지, 그리고 그 결과를 논문이나 포스터로 발표한 적이 있는지 확인해서 제출해달라”고 나 원내대표의 아들을 겨냥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