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10827 0362019101055510827 06 0601001 6.0.14-RELEASE 36 한국일보 0 related

‘블랙머니’ 정지영 감독 “이하늬, 추천 받았지만 처음엔 긴가민가”

글자크기
한국일보

이하늬가 새 영화로 돌아온다. ‘블랙머니’ 스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지영 감독이 배우 조진웅과 이하늬 캐스팅 과정에 대해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블랙머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조진웅과 이하늬 그리고 정지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번 작품에서 조진웅은 수사라면 앞뒤 가리지 않고 덤비는 서울지검의 일명 '막프로' 검사 양민혁 역을 맡았다. 이하늬는 엘리트 출신의 국내 최대 로펌 국제 통상 변호사이자 대한은행의 법률대리인 김나리 역으로 분했다.

이날 정지영 감독은 조진웅에 대해 "'신라의 달밤'을 보면서 언젠가 꼭 같이 작업하고 싶었다"며 "연기를 2, 3일 쯤 하고 난 뒤에 '양민혁은 조진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생각한 것보다 플러스의 연기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또한 이하늬에 대해서는 "저는 생각을 못했는데 주위에서 계속 이하늬를 추천하더라. 처음엔 만나봐도 잘 모르겠더라. 서로 이야기만 나누다 헤어졌다"며 "이하늬 씨가 그런 역할을 맡은 적이 없어서 긴가민가했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정 감독은 이하늬 캐스팅을 결심하게 된 계기가 예능 프로그램이었다면서, "다른 예능인과 달리 자기를 솔직하고 당당하게 표현하더라. 바로 저기에 있구나 싶어 함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블랙머니'는 막프로 양민혁 검사(조진웅)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다음달 13일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