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09780 0022019101055509780 03 0301001 6.0.15-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물류시장 공략하는 현대오일뱅크 “쿠팡 로켓배송도 주유소에서”

글자크기
중앙일보

현대오일뱅크가 10일 서울 중구 현대오일뱅크 서울사무소에서 쿠팡과 주유소 기반 물류 거점 구축을 위한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협약식에 참석한 고명주 쿠팡 대표이사(왼쪽)와 한환규 현대오일뱅크 영업본부장. [사진 현대오일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오일뱅크가 도심 속 주유소를 쿠팡의 로켓배송 물류 거점으로 제공한다. 정유업체가 택배 회사가 아닌 온라인 쇼핑몰 기업 쿠팡과 협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오일뱅크는 10일 서울 중구 현대오일뱅크 서울사무소에서 쿠팡과 주유소 기반 물류 거점 구축을 위한 전략적 제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로켓배송은 쿠팡이 자체적인 물류센터와 배송직원을 통해 상품을 고객에게 직접 배송하는 서비스다. 쿠팡은 최근 새벽 배송·당일 배송 등 배송 서비스 시장의 확대에 따라 물류 인프라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부지를 제공하는 주유소는 추가로 임대 수익을 올리게 된다. 쿠팡은 그동안 부족했던 도심 물류 거점을 확보할 수 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두 회사가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양사는 먼저 서울과 수도권에 있는 주요 주유소에서 시범운영을 진행하고 효율성 등을 분석해 전국으로 거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그동안 주유소는 유류 판매나 세차 외에 다른 수익 창출 구조를 마련하기 위해 공간의 진화를 거듭해왔다. 앞서 SK에너지와 GS칼텍스는 지난해부터 스타트업 줌마와 손잡고 주유소 부지를 택배 거점으로 활용하는 서비스 ‘홈픽’을 시작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올해 초 서울시와 업무 제휴를 맺고 여성 1인 가구 등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택배를 받을 수 있는 여성안심택배함을 서울에 있는 일부 주유소에 설치했다. 또 지난 4월에는 스타트업 ‘메이크스페이스’와 함께 주유소의 여유 공간을 개인 창고로 쓸 수 있도록 대여하거나 짐을 보관해 주는 서비스 ‘오호’를 시작했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전국 곳곳에 주유소가 깔려있다는 점을 활용, 주유소에 물류 서비스를 추가해 다양한 수익 구조를 만들기 위한 새로운 사업 발굴에 업계 전체가 뛰어든 상태”라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한환규 현대오일뱅크 부사장은 “이번 제휴를 계기로 쿠팡과 멤버십·마케팅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을 키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