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09749 0782019101055509749 03 0306001 6.0.15-RELEASE 78 이투데이 0 related

9월 서울 원룸 월세 평균 51만원 ‘보합’…투·쓰리룸 64만원 ‘소폭 상승’

글자크기
이투데이

자료제공=다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서울에 있는 원룸의 평균 월세가 오르지 않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는 다방에 따르면 지난달 전용면적 33㎡ 이하의 서울 원룸의 평균 월세는 전월과 같은 51만 원으로 집계됐다.

자치구별로 보면 중랑구의 평균 월세가 전월대비 17%(7만 원) 내린 41만 원을 기록해 하락폭이 가장 컸다. 이어 서초(9%)·광진(9%)·서대문구(8%) 등에서도 원룸의 평균 월세가 하락했다.

서울 투·쓰리룸의 평균 월세는 전월대비 3%(2만 원) 하락한 64만 원으로 나타났다. 투·쓰리룸은 전용면적 60㎡ 이하의 물량을 말한다. 자치구별 월세 변동률을 보면 도봉(10%)·서대문(9%)·금천구(9%)의 월세가 큰 폭으로 내렸다. 반면 관악(6%)· 중(5%)·종로구(4%)는 소폭 상승했다.

강규호 다방 데이터 분석센터 팀장은 “복학·졸업·취업 등이 많은 7~8월 원룸 이사 성수기가 지나가 면서 서울 원룸 월세가 전반적으로 하락하거나 보합세를 보였다”며 “낮은 금리의 전세 대출 상품이 다양해지면서 전세를 선호하는 청년층이 늘고 있어 당분간 월세는 하락 또는 보합 흐름을 보일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투데이/서지희 기자( jhsseo@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