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09747 0582019101055509747 06 0603001 6.0.14-RELEASE 58 스포츠월드 39226194 related

[SW이슈] 블랙핑크 지각 논란, 팩트체크해보니…“늦은 거 맞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가 지각을 하고도 뻔뻔한 태도를 보여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여기에 팬들까지 무조건적인 감싸기 행태를 보이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발단은 지난 9일 열린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아디다스 70주년 행사장에서였다. 기존 일정표대로라면 이날 오전 11시 50분에 블랙핑크가 무대에 섰어야 하지만 블랙핑크는 20분가량 늦게 도착했다. 더구나 이날은 세계적인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까지 초청된 공동 행사였다. 결국 이들을 하염없이 기다리던 베컴은 대기실로 돌아갔다가 블랙핑크가 도착한 뒤 한참 후에야 다시 나오는 촌극이 벌어졌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제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늦게 도착한 블랙핑크는 아무런 사과의 인사 없이 무대에 올라 더욱 구설을 샀다. 이에 수많은 관객을 비롯해 베컴 및 관계자들 모두에게 실망을 안겨주기 충분했다. 반면 기다리다 지쳐 대기실로 들어가던 베컴은 오히려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며 다독이는 모습을 보여 대조적이었다.

설상가상으로 팬들의 블랙핑크 감싸기도 눈총을 받고 있다. 이들의 주장은 “1부와 2부로 나눠져 있기 때문에 블랙핑크가 늦은 게 아니다. 원래 2부에 올라갈 계획이었다. 기자들의 주장이 날조”라는 것이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의 주장은 잘못됐다. 블랙핑크는 초반에 등장하는 게 맞다. 해당 행사의 특성상 베컴과 블랙핑크가 함께 무대에 서는 장면이 주요 이벤트였다. 실제로 이날 행사 진행표를 보면 오전 11시 50분에 ‘블랙핑크와의 만남’ 시간이 준비돼 있었다.

행사 관계자 측에 문의한 결과 “블랙핑크가 20분 정도 지각한 게 맞다. 차가 막혀서 늦었다”고 밝혔다.

스포츠월드

지각이 화근이었다. 그런데도 네 명의 멤버 가운데 미안하다고 언급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다. 이들은 정말로 자신들이 늦었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일까. 만에 하나, 인지하지 못했더라면 늦은 사실을 귀띔하지 않은 관계자들도 문제다.

jkim@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