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09533 0242019101055509533 04 0401001 6.0.15-RELEASE 24 이데일리 0

위기의 리브라…저커버그, 이달 美 의회 청문회 선다

글자크기

23일 리브라 위험성 등 해명할 듯..저커버그 출석은 처음

6월 리브라프로젝트 발표 후 돈세탁·프라이버시 문제 커져

美 의회 등 중앙은행 반대 속 페이팔도 연합군 탈퇴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일년 반 만에 의회 청문회에 선다. 리브라의 위험성을 해명하기 위해서다.

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맥스 워터스 미국 하원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저커버그가 이달 23일 열리는 청문회에 참석해 증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청문회는 ‘페이스북의 실험과 금융 서비스 및 주택 분야에 미치는 영향’이란 이름으로 열린다. 페이스북 실험이란 저커버그가 시도하고 있는 가상화폐 ‘리브라’를 뜻한다.

페이스북은 지난 6월 가상화폐 리브라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당시 저커버그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이 물건을 사고 팔거나 송금을 할 때 사용할 수 있는 가상화폐 ‘리브라’를 2020년 상반기께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시 발표 내용에 따르면 페이스북과 페이팔 외에 비자, 마스터카드, 우버 등 28개사가 참여하고 연말까지 100개 참여사를 유치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돈세탁이나 인신매매, 테러 지원 등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번지며 논란이 커졌다. 게다가 페이스북은 8700만명의 개인정보 유출을 방조해 문제가 된 전력도 있다. 가상화폐 출시로 달러화의 기득권이 약화한다는 우려도 있었다. 특히 워터스 위원장은 지난 7월에도 “리브라는 달러화에 대한 도전”이라며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유럽연합(EU) 역시 부정적이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지난달 “지금까지 스테이블 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는 통화정책, 금융 시스템 안정성, 결제와 시장 인프라의 안전성과 효율성 등에 큰 영향을 주지 못했고, 기존 화폐 대체재로 설계되지도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7월 열린 주요7개국(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서도 부정적인 목소리가 나왔다.

각국 중앙은행들의 반발 속에 리브라 프로젝트에 참여하던 막강한 금융지원군에도 분열이 일고 있다. 지난 4일 리브라 프로젝트의 주축인 페이팔이 탈퇴를 선언했다.

페이팔은 “금융서비스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이들에게 접근성을 높여 민주화를 하는 기존 업무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업계에서는 금융당국과의 관계 악화를 우려해 페이팔이 리브라 연맹에서 탈퇴를 선언했고 조만간 비자와 마스터카드도 탈퇴를 할 것이라 보고 있다.

페이스북 측은 지난 7월 미 상원 은행위원회의 청문회에서 “적정한 승인을 받을 때까지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23일 청문회도 리브라의 안정성과 적합성에 대한 의회의 십자포화가 예상된다.

한편 저커버그의 의회 출석은 1년 반만이다. 그는 2018년 4월 페이스북 정보유출 문제에 휩싸이며 청문회 자리에 선 바 있다.
이데일리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AFP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