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08795 0232019101055508795 04 0403001 6.0.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트럼프, 조사·증언 거부에 탄핵 국면 장기화…'터키 변수' 주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 관련 탄핵 국면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이 자료 제출ㆍ증인 출석 등 협조를 전면 거부하자 민주당 측이 소송 제기 등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급물살을 타던 탄핵 조사에 급브레이크가 걸렸다. 다만 터키의 시리아 침공에 방관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에 공화당 내부에서 최측근·지도부 등의 반발이 극심해 변수가 될 전망이다.


9일(현지시간) 미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11일 하원 전체 간부들이 참석하는 컨퍼런스콜을 열고 백악관의 탄핵 조사 비협조 방침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급물살을 타던 탄핵 조사가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 측의 저항으로 벽에 부딪혔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8일 팻 시펄론 백악관 법률고문은 펠로시 하원의장 등에게 보낸 서한에서 하원의 탄핵 조사가 "근거가 없고 위헌적"이라고 주장하면서 비협조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특히 하원이 탄핵 조사를 착수하면서 전체 회의 찬반 표결을 거치지 않은 점을 문제로 지적했다. 그러나 다수의 미 헌법학자들은 탄핵 관련 헌법 조항에 하원이 탄핵 조사에 착수할 때 전체 회의 표결을 규정한 내용없는 만큼 백악관 측의 주장이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같은 날 미 국무부도 핵심 증인인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국 대사의 의회 증언을 거부하도록 지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지난 1일에도 의회의 조사가 불법적이며 전문가들에 대한 괴롭힘이라며 국무부 직원들의 하원 청문회 출석을 거부한 바 있다.


이같은 트럼프 대통령 측의 반격은 지난달 24일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의 탄핵 조사 개시 이후에도 주요 여론조사에서 국정 수행 지지율이 40%를 넘는 등 크게 떨어지지 않은 점, 탄핵 조사 개시 이후 36시간 만에 트럼프 캠프와 공화당에 1300만달러(약 155억원)의 후원금이 몰린 것 등에 따른 '자신감'을 반영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헌법 사음을 시작했다"면서 "펠로시 의장이 증인과 기록을 어떻게 확보하고 언제 탄핵안 찬반 투표를 실시할지에 대해 고민하게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한편 터키의 시리아 침공에 대해 방관하기로 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외 정책에 대해 공화당 내 반발이 거세지면서 탄핵 국면의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최측근으로 꼽혀 온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은 이날 터키를 상대로 초강력 제재를 가하는 초당적 법안을 추진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 공격의 선봉에 나섰다.


그레이엄 의원은 트윗을 통해 "미국의 고립주의는 2차 대전 전에도, 9ㆍ11(테러)전에도 작동하지 않았고 지금도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며 "IS 격퇴에 관한 한 미국의 국가 안보를 러시아와 이란, 터키에 아웃소싱하는 것은 나쁜 생각이다. 그렇지 않다고 믿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했다. 당 지도부들도 최소한 이번 사안과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에 등을 돌리고 있다.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이날 "터키의 침공은 알카에다와 이란에 이 지역에서 새로운 발판을 제공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민주당의 탄핵 공세를 방어하기 위해 공화당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 문제로 인해 오히려 공화당과 간극과 이견을 키운 모양새가 됐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