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07336 0372019101055507336 08 0801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29182869

“독일차 ‘5G+AI’ T맵 탑재 땐 새로운 가치 소비자에 제공”

글자크기

박정호 SKT 사장, 獨 화상연설

헤럴드경제
박정호〈사진〉 SK텔레콤 사장이 독일 등 유럽의 산업계에 자동차 제조, 자율주행, 스마트 팩토리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5G 협력을 제안했다.

박정호 사장은 지난달 27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5Germany’ 행사에서 ‘대한민국이 어떻게 5G 글로벌 리더가 되었는가’라는 주제의 화상 연설을 통해서 이 같이 말했다고 SK텔레콤이 10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 사장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 도전 여정과 5G 기반의 산업 혁신 성과를 발표했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이번 컨퍼런스는 독일의 교통·인프라부 장관을 비롯해 BMW, 도이치텔레콤, 바스프(BASF), ABB그룹 최고경영자(CEO) 등이 5G를 통한 산업 혁신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박 사장에게 독일 정·재계가 특별 요청해 이뤄졌다.

박 사장은 “한국 내 독일차 수요가 지난해 약 16만대이며, 이는 한국 수입차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며, “독일차에 5G와 AI가 결합된 T맵 등 모빌리티 서비스를 탑재하면 이전까지 없었던 가치를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연설 중에 전국 도심 속 공원에 개장한 ‘AR동물원’을 깜짝 선보이며, SK텔레콤의 ‘5G클러스터’ 전략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우리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해냈지만, 초기 상황이 고객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점이 있었다”며 “지속적인 노력을 한 결과, LTE때보다 약 2배 이상 빠른 속도로 가입자 수가 증가해 현재 한국의 5G 가입자 수가 현재 약 300만 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5G 고객의 월 평균 데이터 사용량이 40GB로, LTE 대비 약 4배 많은 양”이라며 “한국의 5G 고객들이 AR·VR, 클라우드 게임 등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높은 수용도를 보이는 등 콘텐츠 소비 패턴 변화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끝으로 대한민국이 5G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었던 비결로 정부 및 5G 생태계 내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이 무엇보다 주효했다며, 독일 내 다양한 기업들과도 ‘5G 여정’을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

정윤희 기자/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