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05192 0092019101055505192 01 01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황교안 "정치협상회의? 들은 바 없어…의장 해외순방 후 해야"(종합)

글자크기

"국무총리, 여당 대표, 대통령까지 나서 조국 수사 방해"

"법원, 사법불신 자초…헌정사 불행한 사태 재현될 수밖에"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0. kmx1105@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당 정치협상회의를 11일 가동하겠다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나는 그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황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초월회 때 제가 국회의장 해외출장 이후 충분한 준비를 거쳐 그 뒤에 하면 좋겠다고 분명히 말씀드렸고 그 자리에서는 대체로 그렇게 논의가 됐다"며 정치협상회의 날짜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난데없이 며칠 내 하자, 준비없이 하자, 그러면 그게 무슨 회의가 되겠냐"며 "분명히 저는 준비를 거쳐서 의장 순방 후에 하자고 이야기했다"고 거듭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동생의 구속영장 기각, 한 마디로 비정상의 극치"라며 "한 마디로 지금 이 정권은 '조국 방탄단'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정말 정의롭지 못하고 공정하지 못한 정부"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동안 구속심사 포기하면 100% 구속영장이 발부됐다"며 "그런데 조국 동생이 유일한 예외가 됐다. 정말 특별한 예외다. 영장을 기각한 판사의 이해못할 행적들이 논란이 되면서 법원이 스스로 사법불신을 자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결국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사법부 장악과 겁박이 이런 비상식적 상황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영장 남발이라면서 법원을 겁박한 직후에 영장이 기각됐다. 이것을 단순히 우연이라고 볼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지키기에 매달려 공정과 정의, 대한민국의 사법정의까지 짓밟고 무너뜨린다면 우리 헌정사에 또 다시 불행한 사태가 재현될 수밖에 없다"며 "문 대통령은 국민의 심판이 눈앞에 있음을 직시하고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 즉각 조국을 파면하고 검찰수사방해를 중단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특혜와 특권 대물림을 막기 위한 교육개혁방안을 조만간 국민앞에 내놓도록 하겠다"며 "불의와 불공정으로 좌절하고 있는 청년들을 위해서 꿈과 용기를 되살릴 청년 비전도 준비하고 있다. 진영논리에 매몰된 우리 정치를 바로잡기 위한 정치혁신과 국민통합 비전도 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whynot82@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