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02514 0512019101055502514 05 0507003 6.0.14-RELEASE 51 뉴스1 0

'1회에만 10득점'… 세인트루이스, 5년 만에 NL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글자크기
뉴스1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10일(한국시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13-1로 승리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5년 만에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복귀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선승제) 5차전 애틀랜타와의 경기에서 13-1로 대승을 거뒀다.

세인트루이스는 1승2패로 끌려가던 가운데 4차전과 5차전을 내리 승리하면서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선승제) 진출을 확정했다. 2014년 이후 5년 만이자 통산 14번째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이다.

치열한 경기가 예상됐지만 세인트루이스가 1회초에만 대거 10점을 뽑아내며 승부를 일찌감치 결정지었다.

세인트루이스는 1회 1사 1, 3루에서 마르셀 오즈나의 1타점 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이어 야디에르 몰리나가 1루수 수비 실책으로 출루해 만루 찬스를 이어갔고 맷 카펜터가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냈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토미 에드먼이 2타점 2루타를 때렸고 세인트루이스 선발 잭 플라허티도 밀어내기 볼넷으로 출루했다.

애틀랜타가 선발투수 마이크 폴티네비치를 교체했지만 불 붙은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식을 줄 몰랐다. 덱스터 파울러와 콜튼 웡이 연속해서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렸고 오즈나 타석 때 폭투로 1점을 더 추가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회초 1점, 3회초 2점을 올리면서 13-1까지 격차를 벌렸다. 세인트루이스는 4회말 조쉬 도날슨에게 솔로포를 맞았지만 이후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고 완승을 거뒀다.

한편 세인트루이스는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LA 다저스-워싱턴 내셔널스의 디비전시리즈 승자와 월드시리즈 출전권을 놓고 다툰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