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01650 0182019101055501650 05 0507001 6.0.14-RELEASE 18 매일경제 51292661

LG 김현수 방망이 언제 터질까…2차전 안타가 유일

글자크기
프로야구 LG 트윈스 4번 타자 김현수의 방망이는 언제쯤 터질까.

침묵하던 카를로스 레게로가 먼저 홈런을 터뜨린 터라 김현수도 곧 장타를 생산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

페게로는 9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3차전에서 3-2로 앞선 8회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큼지막한 솔로 홈런을 터뜨려 쐐기를 박았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포함해 8타수 무안타로 부진하다가 결정적인 순간 홈런을 날려 LG를 벼랑 끝에서 건져냈다.

김현수는 준PO 1차전에서 3타수 무안타에 머물렀다.

2차전에선 1회 1사 1, 3루에서 우전 적시타를 쳐 시리즈 첫 안타와 타점을 수확했다.

그러나 이후 4번의 타석에서 모두 범타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겼다.

김현수의 방망이는 잠실로 돌아온 3차전에서도 잠잠했다.

4번의 타석에서 모두 2구 이내에 타격해 뜬공 3개와 땅볼 1개에 머물렀다.

매일경제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4회말 무사 상황 LG 김현수가 아웃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2019.10.9 (서울=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PO)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1초 1사 1, 3루. LG 김현수가 1타점 적시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2019.10.7 (서울=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