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99893 0972019101055499893 05 0507001 6.0.14-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51292661

끝내고 싶은 키움 vs 고척 가고픈 LG, 준PO 4차전 격돌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팽현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제는 끝내려는 키움 히어로즈와 내친김에 5차전에 가고 싶은 LG 트윈스가 다시 잠실벌에서 마주한다.

LG와 키움은 10일 오후 6시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4차전에서 격돌한다.

앞서 열린 1, 2차전에서는 키움이 2연속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벼랑 끝에 몰린 LG는 3차전에서의 짜릿한 역전승으로 추격의 발판을 놨다.

3차전에서 시리즈를 끝낼 기회를 놓친 키움은 4차전에서만큼은 승부를 결정짓겠다는 각오다. 5차전이 홈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지만, 4차전을 내줄 경우 시리즈의 분위기가 넘어갈 위험이 있다. 또한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를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최대한 빨리 준플레이오프 승부를 결정짓는 것이 좋다.

하지만 LG도 쉽게 물러설 생각은 없다. 1, 2차전에서의 끝내기 패배로 분위기가 가라앉았던 LG는 3차전에서의 역전승으로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1승에 만족할 생각은 없다. 4차전에서도 승리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고 5차전으로 가겠다는 생각이다.

4차전을 앞두고 야구팬들의 관심은 양 팀의 마운드에 쏠린다. 지금까지의 준플레이오프 마운드 대결 양상은 선발에서는 LG, 불펜에서는 키움이 우위를 점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4차전 선발투수 매치업에서는 11승을 거둔 최원태(키움)가 3승에 그친 임찬규(LG)보다 우위에 있는 것이 사실이다. 반대로 불펜에서는 LG가 3차전 승리로 기세가 올랐다. 정우영이 계속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진해수와 고우석도 상처를 씻어냈다. 4차전에서는 어떤 양상의 마운드 대결이 펼쳐질 지 주목된다.

홈런도 승부의 변수가 될 수 있다. 키움은 1차전 박병호의 끝내기 홈런, 2차전 박병호의 추격의 투런포로 승리를 가져왔다. LG도 3차전에서 채은성과 페게로의 홈런포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홈런 한 방에 경기의 분위기가 바뀔 수 있는 구도인 만큼, 4차전에서도 홈런이 승부를 결정지을 중요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가을야구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키움과 LG의 준플레이오프가 4차전에서 끝날지, 아니면 5차전까지 이어질지 야구팬들의 시선이 잠실로 향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