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97474 0012019100955497474 02 0208002 6.0.14-RELEASE 1 경향신문 0 related

올해 첫 한파특보…설악산 첫 얼음, 대관령 첫 서리

글자크기


경향신문

하얗게 핀 ‘서리꽃’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인 9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 용평리조트 잔디밭에 간밤의 추위로 서리가 내려 있다. 용평리조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글날인 9일 강원 내륙과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설악산 고지대에서 첫 얼음이 관측됐다. 또 이날 대관령에는 첫 서리가 내렸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이날 오전 5시쯤 설악산 중청대피소에서 첫 얼음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설악산의 가을철 첫 얼음은 2015년 10월2일, 2016년 10월9일, 2017년 9월29일, 2018년 10월11일에 각각 관측됐다. 올가을 첫 얼음은 지난해보다 이틀 빠르다.

김한수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행정과장은 “첫 얼음이 발견되는 등 기온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며 “고지대를 탐방할 경우 비상식량과 방한용품 등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온이 0.3도를 보인 평창 대관령 일대에서는 올가을 첫 서리가 관측됐다. 내륙과 산지는 지난 8일에 비해 5∼10도가량 낮아져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 분포를 보였다.

이에 따라 9일 강원 산간지역과 경북 내륙 등에 올가을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한파특보 제도를 운영하기 시작한 2001년 이후 두 번째로 이른 시점에 내려진 한파특보다. 가장 빠른 한파특보는 2004년 10월3일이다.

전국적으로 10일 아침 기온은 6∼16도, 낮 기온은 17∼25도 분포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최승현 기자 cshdmz@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